전체메뉴

close

제민일보

사이드바 열기
HOME 사회/복지 판결
사파리월드 공청회 요청주민 개인정보 유출 공무원 고소
강승남 기자
입력 2017-03-13 (월) 11:33:42 | 승인 2017-03-13 (월) 11:35:40 | 최종수정 2017-03-13 (월) 11:35:37

제주도청 공무원이 사파리월드 개발 사업자에게 공청회 주민요청 의견서를 무단으로 제공한 것과 관련해 제주시 구좌읍 동복리 주민들이 개인정보 유출자에 대한 처벌을 요구하고 나섰다.

동복리 주민이라고 밝힌 이영수씨는 13일 오전 11시 제주지방경찰청에 제주도청 공무원 3명과 업체 관계자 3명, 마을회 관계자 2명 등 8명을 개인정보 유출 혐의로 고소했다.

최근 도청 투자유치과 공무원들은 제주 사파리월드 사업 관계자에게 동복리 주민 56명의 개인정보를 제공했다는 의혹이 불거져 논란이 일었다.

앞서 9일에는 참여환경연대가 제주지방검찰청을 찾아 제주도 관광국 투자유치과, 원희룡 제주지사에 대해 개인정보보호법 위반 등의 혐의로 고발장을 제출하기도 했다.

강승남 기자  stipool@hanmail.net

<저작권자 © 제민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강승남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icon
"제민일보 네이버에서 본다"

도내 일간지 유일 뉴스스탠드 시행

My뉴스 설정방법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