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close

제민일보

사이드바 열기
HOME 레져/스포츠 종합
제주, 연장 승부 끝 패배 8강 좌절
김대생 기자
입력 2017-06-01 (목) 18:48:47 | 승인 2017-06-01 (목) 18:57:51 | 최종수정 2017-06-01 (목) 18:49:17

ACL 16강 2차전 우라와 레즈에 0-3 패
K리그 4팀 전멸…2009년 이후 8강 진출 실패 처음

프로축구 K리그 클래식의 '마지막 희망'  제주유나이티드(이하 제주)가 아시아 챔피언스리그(ACL) 8강 진출에 실패했다. 

제주는 지난달 31일 일본 사이타마 스타디움 2002에서 열린 '2017 AFC 챔피언스리그' 우라와 레즈(일본)와 16강 2차전에서 연장까지 가는 치열한 경쟁 속에 0-3으로 패했다. 이에 제주는  1·2차전 합계 2-3으로 8강 문턱에서 고배를 마셨다. 제주는 지난 24일 안방에서 가진 1차전에서 우라와에 2-0으로 승리해 2차전에서 0-1로 져도 8강에 오를 수 있었다. 하지만 원정 부담감을 떨쳐내지 못한 제주는 전·후반 90분 동안 한 골도 뽑지 못하고 연장에서 1골을 더 내주며 무릎을 꿇었다. 

이로써 이번 시즌 챔피언스리그에 나섰던 K리그 클래식 FC서울, 수원 삼성, 울산 현대는 조별리그도 통과하지 못했고 제주 역시 8강행이 좌절되는 아픔을 맛봤다. 

한편 지난 2009년부터 K리그에서 챔피언스리그 참가팀이 4팀으로 늘어난 이후 8강에 한 팀도 오르지 못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김대생 기자  bin0822@jemin.com

<저작권자 © 제민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대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icon
"제민일보 네이버에서 본다"

도내 일간지 유일 뉴스스탠드 시행

My뉴스 설정방법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