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close

제민일보

사이드바 열기
HOME 문화생활 문화행정
글을 통해 흔적 남기고픈 진솔함
고 미 기자
입력 2017-06-12 (월) 15:36:23 | 승인 2017-06-12 (월) 15:37:10 | 최종수정 2017-06-12 (월) 15:37:10

임시찬씨 수필과 비평 신인상 등단

인생 2막, 늦깎이로 펜을 잡은 임시찬씨가 '수필과 비평' 신인상으로 수필가로 등단했다. 당선작은 '꿈'이다. 감 씨를 심어놓고 싹이 나오기를 기다리는 8살 손자와 한편의 글을 통해 인생의 흔적을 남기고픈 심정을 담백하게 담았다. 칠순이 가까운 나이에 친구의 권유로 글쓰기를 시작했다는 임씨의 '꿈'은 "자전적 글쓰기라는 수필의 가장 중요한 기능에 충실한 작품"으로 "새로운 자아의 정체성을 정립하려는 의도가 제대로 읽힌다"는 심사평을 받았다.

임씨는 "새로운 일을 시작하기에 늦었다 생각했는데 가슴 벅차다"며 "새벽 범종소리처럼 여럿이 공감할 수 있는 글로 보답하겠다"고 소감을 전했다.

고 미 기자  popmee@hanmail.net

<저작권자 © 제민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고 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icon
"제민일보 네이버에서 본다"

도내 일간지 유일 뉴스스탠드 시행

My뉴스 설정방법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