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close

제민일보

사이드바 열기
HOME 문화생활 문화재
종달리 습지유적 2천년전 환경 연구 기대
김동현
입력 2002-02-05 (화) 19:29:27 | 승인 2002-02-05 (화) 19:29:27 | 최종수정 (화)
   
 
  ▲ 5일 열린 종달리 습지유적 현장설명회에서 참석자들이 발굴 유물을 살펴보고 있다.<김영학 기자>  
 
구좌읍 종달리에서 발견된 습지유적은 2000년전 제주 자연환경을 복원하는 데 결정적인 단서를 제공할 것으로 기대되고 있다.
나무, 나뭇잎, 도토리, 갈대 등과 같은 초본류와 곤충 날개 등 출토된 유물들의 상태가 매우 양호해 자연과학적인 분석을 실시한다면 다양한 학술적 성과를 얻을 수 있을 것으로 추정된다.
현재 국내에서 발견된 습지유적이 광주 신창동, 경산 임당, 대구 시지, 가릉 경포 등에 불과하다. 특히 이번 종달리 유적은 패총 하부에서 습지유적이 발견돼 그 성격이 다른 유적과는 판이하게 다를 것으로 여겨진다.
또한 함께 발견된 중국 화천(貨泉)은 당시 이 일대에 중국과 활발한 교역을 했던 세력이 존재했던 것임을 보여준다.
특히 점토대토기와 소용형 토기 등 육지부에서 제작된 토기가 발견된 것은 이 일대의 세력집단이 활발한 해상활동을 펼쳤던 것을 증명한다.
제주박물관의 이번 학술발굴은 기원전후 1세기, 흔히 탐라국 형성기라고 부르는 시기의 고고학적 유물의 절대적 빈곤을 채워줄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즉 삼양동 유적에서 곽지리 유적에서 보여지는 당시 제주 토기 문화의 변화, 발전 양상을 확인해 줄 다량의 자료가 확보된 것이다.
또 경상남도 늑도, 전라남도 해남리 궁곡리 등 남해안 일대에서 출토되는 토기편이 출토된 것으로 미뤄 본토와의 교류 양상연구에도 도움을 줄 것으로 기대된다.
특히 습지 유적에서 발견된 다량의 목재에 대해서는 향후 체계적인 연구가 더욱 필요할 것으로 보인다.
현재까지는 발굴 범위가 좁아 인위적 가공의 흔적이 있는지 여부에 대한 판단을 할 수 없다. 하지만 인근에 말뚝 시설물이 확인되고 있어 이 곳에 목재 저장시설인지에 대한 연구가 필요할 것으로 보인다.
5일 종달리 발굴조사 현장설명회에 참석한 한국전통문화학교 김병모 총장도 이 일대에 대한 고고학적 중요성을 강조했다. 그는 “화천이 발견됐다는 것은 이 일대 유적의 고고학적 중요성을 말해준다”며 “육지부에서 제작되는 토기들 등 다량의 토기편들은 제주문화와 남아시아 문화와의 교류양상 연구에도 도움을 줄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이 일대에 대한 문화재적 가치가 대두됨에 따라 이 일대에 대한 체계적 조사와 현재 사유지인 유적지 내 토지에 대한 매입 등이 향후 과제로 제기되고 있다.<김동현 기자>

김동현  dhkim@jemin.com

<저작권자 © 제민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 댓글 1
전체보기
  • 게임 2007-06-30 02:04:09

    게임방에 갈 필요가 없습니다.
    스릴넘치는 카지노게임을 언제 어디서나
    대박찬스 바로 당신이 주인공입니다.   삭제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icon
    "제민일보 네이버에서 본다"

    도내 일간지 유일 뉴스스탠드 시행

    My뉴스 설정방법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