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close

제민일보

사이드바 열기
HOME 레져/스포츠 제주체육
제주출신 최홍만, 골리앗 김영현 눕혔다
홍석준 기자
입력 2002-02-13 (수) 20:17:01 | 승인 2002-02-13 (수) 20:17:01 | 최종수정 (수)
   
 
   
 
제주 출신 거인 씨름꾼 최홍만(동아대)이 2002 설날장사씨름대회 8강전에서 골리앗 김영현(LG)을 꺾는 파란을 일으켰다.

13일 충남 천안의 유관순체육관에서 끝난 이 대회 최고의 하이라이트는 2m를 훌쩍 넘는 최홍만과 김영현 두 장신 선수의 맞대결.

32강전에서 손동원(신창), 16강전에서 권오식(현대)을 잇따라 꺾고 아마추어로서는 유일하게 8강에 오른 최홍만은 마침내 현역 프로선수 중 최장신인 김영현과 맞닥뜨렸다.

첫 판은 무승부. 시작 휘슬이 울리자마자 맞들기 자세가 됐지만 곧바로 왼씨름으로 자세가 바뀌어 이렇다할 공격 없이 승부를 가리지 못했다.

두번째 판에서도 최홍만은 김영현의 밀어치기 공격을 피하다 경기장 밖으로 굴러 떨어지는 등 위기를 맞았으나 다시 맞잡은 자세에서 들배지기에 이은 밀어치기로 김영현을 눕혀 1-0으로 승리, 신세대 골리앗의 화려한 등장을 알렸다.

준결승전에서 만난 상대는 95년과 2000년 이 대회 타이틀을 거머쥔 신봉민(현대).

신봉민의 기습적인 밀어치기에 첫 판을 내준 최홍만은 배지기로 두번째 판을 따내 승부를 원점으로 돌렸으나, 마지막 판을 아깝게 내주며 1-2로 져 결승 진출 문턱에서 고배를 마셨다.

2·3품전으로 밀려난 최홍만은 백웅규(LG)에게 밧다리를 허용, 3품에 오르는 데 그쳤으나 지난해 이 대회에서 황규연(신창)을 꺾고 8강에 오른 데 이어 올해도 쟁쟁한 프로 선수들을 물리치며 4강까지 오름으로써 향후 민속씨름계에 지각변동을 몰고 올 것으로 기대되고 있다.

이날 대회에서의 선전에 힘입어 지난해 아마추어 6개 대회 타이틀을 차지한 최홍만은 프로에서도 충분히 통할 수 있다는 점을 입증한 것은 물론, 향후 프로 진출시 몸값도 수직상승할 것으로 보인다.

한편 신봉민은 팀 동료인 이태현과 맞붙은 결승전에서 3-1로 역전승, 지난 95년과 2000년에 이어 생애 3번째 설날장사 타이틀과 함께 1000만원의 상금을 거머쥐었다.

홍석준 기자  sjunhong@jemin.com

<저작권자 © 제민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 댓글 1
전체보기
  • 게임 2007-06-30 02:01:42

    게임방에 갈 필요가 없습니다.
    스릴넘치는 카지노게임을 언제 어디서나
    대박찬스 바로 당신이 주인공입니다.   삭제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icon
    "제민일보 네이버에서 본다"

    도내 일간지 유일 뉴스스탠드 시행

    My뉴스 설정방법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