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close

제민일보

사이드바 열기
HOME 경제 증권/부동산
연금펀드 시장서도 '해외 분산투자'…글로벌주식펀드 인기
제민일보
입력 2017-09-12 (화) 10:26:02 | 승인 2017-09-12 (화) 10:35:31 | 최종수정 2017-09-12 (화) 10:34:33

(서울=연합뉴스) 윤선희 기자 = 최근 불어나는 연금펀드 시장에서 전 세계 주식에 골고루 투자하는 해외 주식형 펀드로 자금이 몰리고 있다.

12일 금융투자업계에 따르면 작년 8월부터 올해 7월 말까지 1년간 연금펀드 중 개인연금펀드로 순유입한 자금 규모는 8천915억원으로 집계됐다.

펀드유형별로 자금 유출입을 보면 해외 주식형 펀드로 가장 많은 2천574억원이 몰렸고 수시입출금 상품인 머니마켓펀드(MMF)로 2천107억원이 들어왔다.

이외에도 주식혼합형 펀드 1천828억원, 해외채권형 펀드 1천605억원, 해외주식 혼합형 펀드 850억원 등의 순으로 자금이 유입됐다.

같은 기간 퇴직연금펀드 시장에서도 해외 주식형 펀드가 2천76억원을 빨아들여 가장 많이 팔렸다. 다음으로 주식형 펀드 1천619억원, 주식혼합형 펀드 1천473억원, 해외채권형 펀드 1천374억원 등 순으로 인기가 많았다.

특히 눈에 띄는 것은 해외 주식형 펀드 중에서도 전 세계 각국 주식에 고루 투자하는 글로벌 주식형 펀드로 쏠림 현상이 두드러졌다는 점이다.

실제 개인연금 해외 주식형 펀드 중에선 최근 1년간 글로벌 주식형 펀드(768억원)가 가장 인기가 많았다. 다음으로 중국펀드(673억원)와 인도펀드(369억원) 등 순으로 자금이 몰렸다.

퇴직연금 해외 주식형 펀드 중에서도 글로벌 주식형펀드가 최근 1년간 가장 많은 965억원어치가 팔렸다. 중국펀드와 인도펀드에는 각각 434억원, 289억원이 유입되는데 그쳤다. 

이처럼 연금 투자시장에서 글로벌 분산투자 형태의 상품이 인기를 끄는 것은 각국 증시의 주식에 분산 투자함으로써 1개국 증시 투자에 따른 위험을 줄이고 장기간 안정적인 성과를 기대하는 심리가 작용했기 때문으로 분석된다.

오원석 삼성자산운용 연금사업본부 팀장은 "연금펀드시장이 양적으로 성장하면서 글로벌 분산과 장기투자가 대세로 자리잡고 있다"고 설명했다.

우리나라 연금시장은 작년 말 기준 1천15조원 규모로 전년 대비 9.1% 성장했다. 이 중 퇴직연금 시장은 20조6천억원(16.3%) 늘어난 147조원 수준이다.

유형별로는 확정급여형(DB)이 99조6천억원으로 13조3천억원 증가했으며 확정기여형(DC)과 개인형 퇴직연금이 각각 34조2천억원과 13조2천억원으로 5.8%, 1.5% 늘어났다.

연금저축 총적립금은 9조3천억원(8.5%) 늘어난 118조원으로 집계됐다. 보험 88조1천억원, 신탁 16조1천억원, 펀드 9조7천억원 등이다. 

NH투자증권 100세시대연구소는 퇴직연금시장이 최근 5년간 매년 20조원씩 꾸준하게 늘며 성장단계에 진입했다며, 2019년 200조원을 돌파하고 2020년에는 225조원에 달할 것이라고 전망했다.

퇴직연금펀드 유형별 증감

해외주식형 유형 증감(억원)
글로벌주식 965
중국주식 434
인도주식 289
동남아주식 112
정보기술섹터 106
유럽주식 103
베트남주식 74
멀티섹터 54
일본주식 54
기초소재섹터 40
러시아주식 34
헬스케어섹터 19
소비재섹터 19
아시아태평양주식 6
에너지섹터 6
금융섹터 6
글로벌신흥국주식 6
기타국가주식 4
아시아태평양주식(ex J) -100
북미주식 -157
총합계 2,076

  △개인연금펀드 유형별 증감

유형 증감(억원)
글로벌주식 768
중국주식 673
인도주식 369
정보기술섹터 209
베트남주식 174
북미주식 170
동남아주식 90
러시아주식 81
멀티섹터 66
기초소재섹터 65
아시아태평양주식(ex J) 38
글로벌신흥국주식 25
에너지섹터 23
기타국가주식 13
브라질주식 13
금융섹터 10
아시아태평양주식 10
헬스케어섹터 6
독일주식 5
공공서비스섹터 1
아시아신흥국주식 1
일본주식 -51
유럽주식 -184
총합계 2,574

※ 자료: 제로인(작년 8월∼올해 7월말)
    indigo@yna.co.kr (끝)

제민일보  webmaster@jemin.com

<저작권자 © 제민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icon
"제민일보 네이버에서 본다"

도내 일간지 유일 뉴스스탠드 시행

My뉴스 설정방법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