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close

제민일보

사이드바 열기
HOME 정치 청와대/국회
모든 신축 주택 내진성능 공개 추진
제민일보
입력 2017-11-18 (토) 09:31:44 | 승인 2017-11-18 (토) 09:36:52 | 최종수정 2017-11-18 (토) 09:36:48
지난 15일 발생한 규모 5.4 지진으로 경북 포항시 한 원룸 건물 일부 기둥이 파손되자 시공사 측이 보강 공사를 실시했다. 연합뉴스

자유한국당 박찬우 의원 건축법 개정안 대표 발의

모든 내진 설계 대상 건물의 내진성능을 건축물대장에 공개하는 방안이 추진된다.

18일 국토교통부에 따르면 자유한국당 박찬우 의원이 9월 내진성능 건물 대상을 확대하는 내용의 건축법 개정안을 대표 발의했다.

개정안은 내진능력 공개 대상을 내진설계 의무대상 건축물인 2층 이상 또는 연면적이 500㎡ 이상인 건축물로 확대하는 내용을 골자로 하고 있다.

이에 국토부는 법안 내용에 동의하면서 내달 1일부터 다시 내진설계 대상 연면적이 200㎡로 확대되고 특히 주택은 모든 신축 주택으로 확대됨에 따라 이에 맞춰 내진성능 공개 대상도 추가로 확대되도록 의견을 내기로 했다.

법이 국회를 통과하면 내년 상반기에는 모든 신축 주택의 내진성능이 건축물대장에 공개되는 것이다.

재 내진성능 공개 대상은 16층 이상 또는 연면적 5천㎡ 이상 건축물이다. 연합뉴스

제민일보  webmaster@jemin.com

<저작권자 © 제민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icon
"제민일보 네이버에서 본다"

도내 일간지 유일 뉴스스탠드 시행

My뉴스 설정방법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