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close

제민일보

사이드바 열기
HOME 사설/칼럼 시론 담론
자연환경해설사의 역할과 의무현원학 제주생태교육연구소장·논설위원
현원학
입력 2017-11-28 (화) 16:09:18 | 승인 2017-11-28 (화) 16:13:54 | 최종수정 2017-11-28 (화) 20:08:00

근대적인 자연환경 해설의 범주에서 최초로 '해설'이라는 말을 사용한 사람이 뮤어다. 뮤어는 '나는 홍수와 폭풍 그리고 눈사태의 언어를 배우고 바위에 대해서 해설하겠다.나는 내가 할 수 있다면, 세상의 심장 가까이 가서 야생정원과 빙하하고도 친숙해질 것이다'라고 자연에 대해 표현하면서 '해설'이라는 말을 처음 사용했다. 뮤어가 사용한 '해설'이라는 말은 나중에 미국 국립공원청에서 공식으로 채택되면서 처음으로 '해설'이라는 말을 사용한 것으로 인정하게 됐다. 미국은 1916년에 국립공원청을 설치하면서 방문객과 자연을 보호·관리하기 위해 해설 프로그램을 공원 관리업무의 하나로 도입해 자연 해설을 시작하게 됐다. 1919년에 미국의 국립공원협회는 국립공원과 국가기념물의 경관 또는 천연 동·식물상 등을 전달하는 일을 주요 업무로 다뤘다.

'해설의 아버지'로 불리는 틸든은 '해설은 단순한 사실의 전달이 아니라 당장의 경험이나 예시적인 매개체로 원래의 사물을 사용함으로써 그 의미나 관계를 나타내려는 데 목표를 두는 교육적인 활동'이라고 정의했다. 또한 '해설이란 문화나 역사 또는 자연적인 공원이나 보호지역 등을 방문했을 때, 방문객들이 이러한 장소에서 원하는 주제를 찾을수 있도록 그 장소의 대상과 관련된 정보를 제공해 눈에 보이는 목적물 이외에 그 목적물의 내면에 함축된 의미를 찾아낼 수 있도록 인지시켜 주는 정보전달의 한 과정'이라고 덧붙였다. 해설가는 해설 프로그램에 참가한 방문객들로 하여금 스스로 고무돼 새로운 곳을 찾아 모험하고 싶은 힘을 느끼게 만들어주는 역할을 하고 방문객을 위해편안한 환경을 만들어 방문객들로부터 의견을 도출하도록 유도하는 것이다.

해설가는 교육자의 역할을 수행한다. 여행은 힘이 강한 교사이다. 여행만큼 지식의 교환을 쉽고, 즐겁고, 흥미롭게 촉진하는 활동은 없다. 학교수업이 아무리 훌륭하다하더라도 현장에서 자연과 역사와 문화를 직접 교류한다는 면에서 비교할 수 없는 것이다. 해설가는 홍보 대행역할을 수행한다. 해설가는 그들을 고용한 기관, 지역, 정부에 대하여 대변인의 역할을 수행한다. 한 예로 자기가 일하고 있는 지역의 환경이 훼손되거나 문화재 파괴가 예견된다면 해설가들은 그 목적물들을 보호하고 보전하는 일에 최선을 다해야 한다. 해설가는 보다 더 신중하게 더 준비성 있게 임무를 수행해야 한다.

해설가는 주인으로서의 기능을 수행한다. 해설가는 여행객들이나 방문객들로부터 인정받아야 하며 그들로부터 훌륭하다는 평가를 받을 수 있어야만 한다. 또한 훌륭한 주인은 사람들이 방문지에서 재미있고 편안하게 즐기고 레크리에이션 활동을 즐길 수 있도록 환경을 만들어 내는 내적인 능력을 갖고 있어야 한다.

해설가는 통합, 조정의 역할을 수행한다. 이 역할은 해설가에게 가장 중요한 것이며 가장 강력하고 장기적이며 지속적일 수 있다. 이를 위해 대단한 노련미와 용기가 요구된다. 해설가는 방문객들과 여행객들의 경험에 스스로를 종속시켜야 하기 때문이다.

우리나라의 자연환경해설사는 환경부에서 정책적으로 양성하고 있으며 현재 우리나라에 약 900여명이 배출되었으며 제주도에서는 2017년 현재 136명이 자연환경해설사가 배출되어 도내 일원에서 다양한 해설을 담당하고 있다 세계인의 환경보물섬으로 널리 알려진 제주도에는 자연환경해설사들의 역할이 많이 활용되고 있으며 도내 환경교육의 활성화를 위한 지원서비스의 한 축을 담당하는데 매우 중요한 일들을 하고 있다. 특히 제주의 국립공원 확대지정에 따른 제주자연환경의 지속가능한 보전과 활용이라는 측면과 환경교육의 다변화라는 점에서 자연환경해설사의 역할과 의무는 특별한 의의를 갖는다고 볼 수 있다. 아울러 전 도민이 자연환경해설사의 역할을 할 수 있는 제도적 뒷받침이 요구된다.

현원학  webmaster@jemin.com

<저작권자 © 제민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icon
"제민일보 네이버에서 본다"

도내 일간지 유일 뉴스스탠드 시행

My뉴스 설정방법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