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close

제민일보

사이드바 열기
HOME 정치 청와대/국회
한중정상 14일 베이징서 정상회담…"공동성명 발표 않기로"
제민일보
입력 2017-12-11 (월) 11:53:23 | 승인 2017-12-11 (월) 11:55:53 | 최종수정 2017-12-11 (월) 11:55:53
지난달 열린 APEC 정상회의 참석한 문재인 대통령과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이 11일 오후(현지시간) 베트남 다낭 크라운플라자 호텔에서 열린 정상회담에서 반갑게 미소지으며 악수하고 있다. 연합뉴스

"사드 등 공통입장 내놓을 상황 아냐…각 입장 담은 공동언론발표문으로 대신"
"교류·협력 본격 정상화…미래지향적 전략적 협력동반자 관계 발전 방안 협의"
"북핵 평화적 해결, 新북방·남방정책-일대일로 구상 연계 방안도 협의"
16일 충칭의 마지막 임정 건물 방문…차세대 지도자 천민얼과 오찬 


오는 13∼16일 중국을 국빈방문하는 문재인 대통령은 14일 중국 베이징에서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과 정상회담을 한다고 청와대가 11일 공식 발표했다.

하지만 양 측은 사드 문제를 둘러싼 서로의 입장차를 감안해 정상회담 합의사항을 담은 공동성명을 채택하지 않고 공동언론발표문을 내기로 했다.  

문 대통령은 14일 오후 인민대회당에서 열리는 공식환영식 참석을 시작으로 국빈방문 일정에 돌입한다. 이어 두 정상은 확대 및 소규모 정상회담을 한다. 문 대통령은 리커창 중국 총리와도 별도 회동을 갖는다.

문 대통령과 시 주석의 회담은 지난 7월 독일에서의 G20(주요 20개국) 정상회의 계기의 첫 회담과 지난달 APEC(아시아태평양경제협력체) 정상회의가 열렸던 베트남 다낭에서의 회동에 이어 이번이 세 번째다.

앞선 두 회담이 다자정상회의를 계기로 열린 반면 이번 회담은 오로지 양국 현안을 논의하기 위한 자리라는 점에서 의미가 남다르다.

한중 당국 간 10·31 사드(THAAD·고고도미사일방어체계) 합의와 베트남에서의 정상회담에 이은 이번 정상회담을 계기로 양국이 사드 갈등을 최대한 봉합하고 특히 경제와 문화 분야에서의 정상화를 가속할 것으로 전망된다.

다만 양국은 정상회담에 따른 공동성명을 발표하지 않기로 했다.

이는 사드 합의 이후에도 중국 측이 사드 문제를 지속해서 문제제기하는 등 양국 간 이견이 지속하는 상황을 고려한 것으로, 대신 양측은 각국 정상의 입장을 담은 공동 언론발표문을 발표할 계획이다.

청와대 관계자는 기자들과 만나 "양국이 (사드 문제 등) 현안에 대해 서로 결합한 입장을 내놓을 상황이 아니어서 이번에 공동성명을 내지 않기로 했다"고 말했다.

양국이 사드 문제 탓에 공동성명을 발표하지 않기로 했지만 실제 정상회담장에서 시 주석이 어느 정도 수준에서 이를 거론할지가 최대 관심사로 부상한 상황이다.

아울러 북한이 ICBM(대륙간탄도미사일)급으로 평가되는 화성-15형 도발로 '핵무력 완성'을 선언한 국면에서 두 정상의 이에 대한 공통된 평가와 대응 방안에도 관심이 쏠리고 있다.

남관표 청와대 국가안보실 2차장은 브리핑에서 "두 정상이 회담을 통해 우의와 신뢰를 돈독히 하고 이를 토대로 양국이 1992년 수교 이래 이룩한 발전과 성과를 평가하고 향후 정치·경제·사회·문화·인적교류 등 제반 분야에서의 교류·협력을 강화해 더욱 성숙하고 미래지향적인 전략적 협력동반자 관계를 발전시켜가기 위한 제반 방안을 협의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남 차장은 "북핵 문제의 평화적 해결과 한반도 평화 정착을 위한 협력을 포함해 역내 및 국제사회의 평화·안정·번영을 증진하기 위한 방안을 협의하는 한편 우리의 신북방·신남방 정책과 중국의 일대일로 구상 간 연계추진 방안을 포함한 다양한 분야의 협력 증진 방안도 심도 있게 협의할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한중 수교 25주년 되는 해에 이뤄지는 문 대통령의 국빈방문은 양국 간 신뢰를 회복하고 정상 간 우의를 돈독히 함으로써 교류와 협력을 본격적으로 정상화하는 기반을 다질 것으로 기대된다"고 설명했다.

문 대통령은 15∼16일에는 충칭을 방문한다. 충칭은 김구 선생이 이끈 대한민국 임시정부의 마지막 청사가 있던 곳인 동시에 중국 정부가 야심 차게 추진 중인 일대일로의 출발점이다. 현대자동차 등 우리 기업들이 다수 진출해 있는 곳이다.

문 대통령은 16일 임정 청사가 있던 유적지를 직접 방문한다.

문 대통령은 이날 차세대 중국 정치 지도자로 평가받는 천민얼 충칭시 당서기와 오찬을 한다. 연합뉴스

제민일보  webmaster@jemin.com

<저작권자 © 제민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icon
"제민일보 네이버에서 본다"

도내 일간지 유일 뉴스스탠드 시행

My뉴스 설정방법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