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close

제민일보

사이드바 열기
HOME 교육 종합
'반 이석문' 진영 단일후보 김광수 교육의원 추대6일 도민의 방서 기자회견…사실상 양자·양강 대결로 압축
강승남 기자
입력 2018-02-06 (화) 16:27:06 | 승인 2018-02-06 (화) 16:47:44 | 최종수정 2018-02-06 (화) 16:47:44

6월 13일 제7뢰 전국동시지방선거 제주도교육감 선거에서 현역 이석문 교육감에 맞설 '반 이석문' 진영의 단일후보로 김광수 제주도의회 교육의원이 결정됐다.

이에 따라 이번 교육감선거가 사실상 양자 또는 양강대결로 압축될 것으로 전망된다.

고재문 제주도교원단체총연합회 회장, 고창근 전 제주도교육청 교육국장, 김광수 교육의원, 윤두호 전 교육의원은 6일 제주도의회 도민의 방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단일후보로 김광수 교육의원을 합의추대했다고 밝혔다.

이들은 지난해 추석 전후 단일화에 뜻을 모아 지난 1월 23일 기자회견을 통해 후보 단일화 계획을 처음 알렸다. 이후 10여차례 만나 교육정책 등을 논의했으며, 김광수 교육의원을 단일후보로 내세웠다.

이들은 당초 여론조사를 통한 단일화로 검토했지만 신뢰성 등을 이유로 합의추대 방식으로 단일후보를 결정했다.

나머지 인사 3명도 향후 선거과정에서 김광수 교육의원의 당선을 위한 지원에 적극 나서기로 했다.

김광수 교육의원은 "이석문 교육감의 교육정책으로는 제주 청소년들의 미래를 보장할 수 없다는 점에 대해 공감대를 갖고 단일화 논의를 시작했다"며 "어려운 결정을 내려준 세 분께 감사드리며, 제주교육을 사랑하는 세 분의 철학과 신념 등을 조화롭게 만들어서 교육정책을 만들겠다"고 밝혔다.

한편 2014년 지방선거에는 이석문 교육감을 포함해 양창식 전 탐라대 총장, 강경찬 전 교육의원, 고창근 전 국장 등 4명이 출마했다. 당시 이석문 교육감은 33.22%의 득표율로 당선을 확정지었다. 고창근 전 국장은 26.90%, 양창식 전 총장은 25.19%, 강경찬 전 의원은 14.67%였다. 

강승남 기자  stipool@hanmail.net

<저작권자 © 제민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강승남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1
전체보기
  • 아름다운 동행 2018-02-07 10:55:32

    교육에 대한경륜으로 진영논리가 아닌 행복한 미래을
    위한 아이들만을 위한 교육 전문가 답게 정직한
    교욱행저믈 부탁드립니다
    투쟁과 구호로 익숙한 위험한 행보를 보면서 교육은 경륜에 의한 철학과 행보가 중요함을 절실히 느낌니다
    사대적인 포플리즘적 발상 정치적행보는 교육가을
    위장한 개혁의 전도사 일뿐입니다
    무자격교장의 정책은 자신의 정치적 행보를
    합리화 하려는 딱맛는 정책으로 인해 교욱질서가
    무너지고 있습니다
    혁명적인 변화를 위해 상처받는 사람이 있다   삭제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icon
    "제민일보 네이버에서 본다"

    도내 일간지 유일 뉴스스탠드 시행

    My뉴스 설정방법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