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close

제민일보

사이드바 열기
HOME 레져/스포츠 올림픽
[올림픽] 윤성빈 "지수야, 베이징 시상대 같이 가자"
제민일보
입력 2018-02-17 (토) 12:16:36 | 승인 2018-02-17 (토) 12:23:22 | 최종수정 2018-02-18 (토) 14:55:50
2018평창동계올림픽 남자 스켈레톤에서 금메달을 차지한 대한민국 윤성빈이 17일 오전 강릉 올림픽플라자 내 코리안하우스에서 열린 기자회견에 참석해 질문에 답하고 있다.

"대통령 축전이 왔다는 것을 알고는 '정말 성공했구나'"
4년 뒤 동반 메달 각오…김지수 "성빈이가 저 신경 쓰도록 발전할 것"

한국 최초의 동계올림픽 설상 금메달을 따낸 스켈레톤 선수단이 이제 시상대 여러 자리를 겨냥한다.

한국 남자 스켈레톤 국가대표 윤성빈(24·강원도청)과 김지수(24·성결대)는 17일 강원도 강릉 올림픽파크 내 코리아하우스에서 열린 기자회견에 참석해 2022 베이징동계올림픽에서의 성공을 다짐했다.

2018 평창동계올림픽 금메달리스트 윤성빈은 "베이징 때도 (지수와) 선의의 경쟁을 펼치면 좋겠고, 진심으로 잘했으면 좋겠다"며 "이제는 월드컵이나 올림픽 시상대에 저 혼자가 아닌 우리나라 선수들이 같이 올라가서 애국가를 공유할 수 있는 날이 오면 좋겠다"고 바랐다.

김지수는 "지금은 제가 성빈이를 이기겠다고 해도 성빈이가 전혀 신경을 안 쓴다"며 "지금은 당연하다고 생각한다. 4년 뒤에는 제가 이긴다고 했을 때 성빈이가 조금이라도 신경이 쓰이게끔 준비를 잘하겠다"고 각오했다.

평창올림픽 결과에서 보듯 지금은 윤성빈이 김지수보다 훨씬 앞서 있다. 윤성빈은 이번 대회 1∼4차 시기 모두 압도적인 1위를 차지하며 합계 3분20초55를 기록, 2위를 1초63 차이로 따돌렸다.

2018평창동계올림픽 남자 스켈레톤에서 금메달을 차지한 대한민국 윤성빈(왼쪽 두번째)이 17일 오전 강릉 올림픽플라자 내 코리안하우스에서 열린 기자회견에 참석해 취재진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왼쪽부터 김지용 선수단장, 윤성빈, 이용 감독, 김지수(스켈레톤 선수).

하지만 잠재력만큼은 김지수가 절대 뒤지지 않는다는 평가가 나온다.

봅슬레이스켈레톤 대표팀 이용 총감독은 "지수는 성빈이와 스타트가 별 차이 없고 연습 중엔 지수가 더 빠를 때도 잦다"며 "올림픽에서 지수는 평소처럼만 했더라면 0.8초를 줄일 수 있었다"고 아쉬워했다.

이 감독은 김지수의 스타트가 매 시기 0.1초 정도 윤성빈보다 늦었다고 했다. 4차 시기까지 스타트에서 총 0.4초 차이가 났고, 이 차이를 없앴더라면 피니시에서 0.8초를 줄일 수 있었다는 얘기다.

김지수의 기록 3분22초98에서 0.8초를 줄이면 동메달리스트 돔 파슨스(영국)의 기록 3분22초20보다 빨라진다. 이 감독이 바랐던 동메달이 가능했다는 것이다.

스타트에서 비등한 김지수보다 월등한 기록을 낸 윤성빈의 비결은 남다른 대퇴사두근으로 꼽힌다.

2018평창동계올림픽 남자 스켈레톤에서 금메달을 차지한 대한민국 윤성빈이 17일 오전 강릉 올림픽플라자 내 코리안하우스에서 열린 기자회견에 참석해 답변하던 중 밝게 웃고 있다.

윤성빈은 "하체는 (왜 뛰어난지) 저도 잘 모르겠다. 선수단 모두 같은 일정으로 훈련하는데 저만 유독 그렇게 된 것은 '핏줄' 덕분이라고 생각한다"며 웃었다.

그는 "대통령 축전이 왔다는 것을 알고는 '정말 성공했구나' 하는 생각이 들었다"며 "또 한편으로는 이게 끝이 되면 안 된다는 생각도 했다"고 마음을 다잡았다.

김지수도 끝이 아니라고 했다. 그는 "아직 제가 경력이 짧으니 더 채우고 공부를 많이 하면 주행 부분도 향상될 것"이라며 "성빈이가 하는 것을 따라 하기만 하면 반은 먹고 들어간다. 성빈이가 옆에 있는 것이 제게 큰 도움"이라고 말했다.

이 감독은 "이번엔 성빈이에 대한 기쁨의 눈물과 지수에 대한 슬픔의 눈물, 두 번의 눈물을 흘렸다"며 "베이징에서는 꼭 두 명을 시상대에 올리겠다"고 장담했다.

제민일보  webmaster@jemin.com

<저작권자 © 제민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icon
"제민일보 네이버에서 본다"

도내 일간지 유일 뉴스스탠드 시행

My뉴스 설정방법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