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close

제민일보

사이드바 열기
HOME 교육 종합
제주도교육청, 20년간 모은 '작은 사랑의 씨앗'
강승남 기자
입력 2018-03-08 (목) 14:53:08 | 승인 2018-03-08 (목) 15:03:33 | 최종수정 2018-03-08 (목) 14:53:37

제주특별자치도교육청은 지난 1998년부터 20년 동안 이어온 '작은 사랑의 씨앗' 성금 누적 액수가 2017년 12월 말 기준 총 16억 8000만원을 넘어섰다고 8일 밝혔다.

'작은 사랑의 씨앗'성금은 IMF 외환위기 시기, 경제적 어려움에 처한 학생과 이웃에 사랑과 온정을 나눠 주자는 취지로 지난 1998년부터 시작됐다.

성금은 도내 학교를 비롯한 교육기관에 재직 중인 교직원의 봉급 자투리 금액과 사업체 및 독지가가 자발적으로 출연한 기부금이 재원이다.

특히 2017년은 학생, 교직원, 독지가의 적극적인 참여로 전년 대비 모금액이 11% 증가했다.
지원액 또한 전년 대비 11% 증가했다. 지원 내용 중에서는 갑작스러운 위기상황으로 긴급한 지원이 필요한 학생의 교육비 및 의료비 지원이 가장 크게 증가했다.


2017년 12월 말 기준 총 9381명이 수혜를 받았고, 이들에게 총 14억4000여만원이 전달됐다.

강승남 기자  stipool@hanmail.net

<저작권자 © 제민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강승남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icon
"제민일보 네이버에서 본다"

도내 일간지 유일 뉴스스탠드 시행

My뉴스 설정방법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