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close

제민일보

사이드바 열기
HOME 경제 종합
서귀포시 대정읍 자생단체 "양파 산지폐기 물량 전부 수용해 달라"
한지형 기자
입력 2018-04-04 (수) 15:36:18 | 승인 2018-04-04 (수) 15:36:38 | 최종수정 2018-04-04 (수) 15:36:38

서귀포시 대정읍 자생단체 등이 정부를 상대로 도내 농민들이 신청한 양파 산지폐기 물량을 전부 수용해 줄 것을 촉구했다.

대정읍이장협의회와 대정읍농민회, 대정읍여성농민회, 한농연 대정읍회, 농촌지도자 대정읍회는 4일 제주도의회 도민의 방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이 같이 주장했다.

이들은 "지난달 30일 농림식품부는 지난해 양파를 과잉 수입해 처리난에 처하자 관례를 깨고 양파수확기에 1600t 물량을 공매했다"고 말했다.

이어 " 양파를 kg당 250원에 공매하면서도 올해산 양파가 과잉 생산되자 산지폐기를 결정했다"며 "앞으로 산지폐기를 하고 뒤에서는 물량을 쏟아내는 것이 말이 되느냐"며 정부의 이중적인 결정을 비판했다.

이에 이들은 "정부가 양파 산지폐기 신청량 전부를 수용해야 한다"며 "생산비를 밑도는 조생양파 2000t도 정부가 수매·수출에 나서야 한다"고 강조했다. 한지형 기자

 

한지형 기자  my-yoshi@hanmail.net

<저작권자 © 제민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지형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icon
"제민일보 네이버에서 본다"

도내 일간지 유일 뉴스스탠드 시행

My뉴스 설정방법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