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close

제민일보

사이드바 열기
HOME 교육 교단일기
일기장이 준 교훈
제민일보
입력 2002-03-25 (월) 19:27:39 | 승인 2002-03-25 (월) 19:27:39 | 최종수정 (월)
 아침에 출근하면 어제 아이들이 어떻게 지냈는지 무척 궁금하다. 그 궁금증은 한 곁 한 곁 꼭꼭 숨어있는 일기 속에서 술술 풀려 나간다. 한 여자아이의 일기를 읽으면서 뜨끔 하는 마음으로 내 자신을 반성해 본다.

‘우리 선생님은 눈이 어두워지셨다. 왜냐하면 우리가 선생님 말씀을 안 들어서이다. 우리 선생님이 많이 화나셨다. 중요하다고 한 과제를 해 오지 못했기 때문이다. 우리 선생님 눈은 내일도 또 어두워지실까? 정말 속상하다. 내일은 우리 선생님 눈이 초롱초롱 해야 하는데. 우리 선생님 얼굴도 반짝반짝해야 하는데…’

 학기초라서 새로 부임한 학교 생활에 적응하랴, 함께 생활 할 들꽃반 아이들을 꼼꼼히 파악하느냐 바빴다. 다행히 새로 만난 아이들이 순해 보이고 믿음직스러웠다.

 어제 있었던 일이었다. 아이들과 공부하면서 과제 낸 것을 하나 하나 챙기다가 많은 아이들이 과제를 안 해와서 무척 속상했다. 일주일 전부터 과제를 내 주면서 꼭 해와야 공부를 재미있고 흥겹게 할 수 있다고 채근도 했었다. 화를 내고 아이들을 돌려보낸 뒤에 내 마음도 무거웠다. 사실 아이들 모습을 세세히 파악하지 못한 채 너무 아이들 힘에 버거운 과제를 냈던 내 실수를 인정하기 전에 아이들에게만 꾸중한 것이 잘못이었다. 아이들 마음을 제대로 읽지 못 한 내 탓은 하지 않고 나무랐던 것이었다. 그들이 달려온 무수한 길들을 하나의 출발선 위에 빨리 모아 놓으려고만 했다. 무작정 높은 산을 향하여 질질 끌고 올라가려고만 한 자신이 부끄러웠다.

 선생님이 속상해 하는 마음을 "눈이 어둡다"고 표현은 했지만 정말 이 친구 생각처럼 선생님 눈이 어두워져 버린 것일까? 아닌 것이다. 내 생각엔 아이들 마음을 얼른 읽을 수 없어져버린 교사를 표현한 것 같아서 더욱 쑥스러웠다. 일기를 읽으면서 가슴이 뭉클했다.

 지금 온 들과 야트막한 산 오름에는 꽃망울이 새롭다. 온갖 들꽃들은 저마다 따뜻한 햇살 속에서 새로운 모습을 뽐내려고 기지개키며 선보이는데 나는 아이들이 해보려는 마음을 사정없이 싹둑 잘라 버린 것 같아 무척 미안했다. 수줍고 자그마한 잎사귀로 어눌한 모습으로 선 아이들을 좀더 넉넉한 마음으로 꼭 안아주려는 자세가 부족했던 것이었다. 우리 반 아이가 바라는 모습으로 "우리 선생님 눈이 초롱초롱 해야 하는데. 우리 선생님 얼굴도 반짝반짝해야 하는데…" 그렇지를 못했다.

 마음으로 만나는 들꽃무리처럼 진정으로 아이들 마음을 읽을 수 있는 날을 늘 맞이하기 위하여 부단히 노력해야겠다. 우리 아이들 들꽃무리 속에서 멀리 보이는 잔잔한 바닷가 물결과 어우러져 "초롱초롱, 반짝반짝"의 두 숨죽인 낱말을 늘 간직하며 지내련다. 또한 교사 자신의 잘못을 뒤돌아보게 해준 소중한 수줍은 들꽃 친구에게 고마움을 전하련다.<정성진·남원교 교사>

제민일보  webmaster@jemin.com

<저작권자 © 제민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 댓글 1
전체보기
  • 게임 2007-06-30 01:47:20

    게임방에 갈 필요가 없습니다.
    스릴넘치는 카지노게임을 언제 어디서나
    대박찬스 바로 당신이 주인공입니다.   삭제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icon
    "제민일보 네이버에서 본다"

    도내 일간지 유일 뉴스스탠드 시행

    My뉴스 설정방법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