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close

제민일보

사이드바 열기
HOME 사설/칼럼 시론 담론
[시론담론] 소유의 비극을 넘어이광서 ㈜아이부키 대표·논설위원
이광서
입력 2018-04-24 (화) 12:59:19 | 승인 2018-04-24 (화) 17:53:50 | 최종수정 2018-04-24 (화) 17:53:45

주택에 대한 사회 인식을 전환하려는 정부의 노력은 단순한 정책을 넘어 시대의 패러다임 변화와 맞닿아 있다. 일련의 시도 중에서도 사회임대주택과 같이 새로운 임대주택 모델을 발굴하려는 시도가 눈에 띈다. 살 만한 임대주택을 경험해보지 못한 우리는 임대주택이 시대의 새로운 패러다임을 열어젖히는데 중요한 역할을 한다는데는 쉽게 동의하지 못할 것이다. 그러나 돈 있으면 무조건 집부터 사고 보자는 강박증에 사로잡힌 시대는 점차 종착지에 다다르고 있다. 

사람들이 집을 소유하기 위해 그 많은 시간과 노력을 쏟아붇는 기형적 경제활동은 사회 전체의 창의성을 낮춘다. 집을 소유하고 나면 사람들은 그보다 더 멋진 다른 목적을 발견하지 못하고 삶의 동력을 잃어버린다. 이는 자본주의의 맹목적 질주와도 닮았다. 소유에 대한 인간의 집착 자체를 비판할 필요는 없지만, 소유의 목적이 모든 동기를 집어삼키는 구조적 문제는 직시해야 한다. 

생활의 근거지인 집은 삶을 펼치는 플랫폼이어야지 종착지인 무덤이 되어서는 안 된다. 살 만한 임대주택이 등장해야 하는 시대의 요구다. 좋은 임대주택이란 소유 중심의 기존 가치를 넘어서는 새로운 가치 체계를 만들어내는데서 나온다. 욜로YOLO나 워라밸(일work과 생활life의 균형balance)과 같은 유행어에서 드러나듯, 젊은 세대는 집이나 재산의 소유라던지 학벌과 같은 사회의 외적 권위에 집착하기보다 삶 그 자체에 충실하려는 경향이 두드러진다. 이러한 가치관에 따라 집과 관계된 인식과 환경, 그리고 소비문화도 변해야 한다. 

혼자 사는 학생이나 직장인은 직접 아침밥을 해먹는 것보다 서비스의 형태로 제공받는 편을 더 선호한다. 즉 그 편이 더 '경제적'이다. 또는 한 명이 직접 요리를 하기 위해 장을 보려면 시간과 재료의 낭비가 발생하지만, 남는 식료품에 필요한 비용을 지불할 같은 처지에 놓인 이웃의 수요가 효율적으로 연결되기만 하면 이들은 협력적 경제를 작동시킬 수 있다. 단지 먹고 소비하는 생활에 국한된 문제는 아니다. 창업에 관심있는 사람들이 모여 살면 개별적으로 제공받기 어려운 창업 관련 서비스를 효율적으로 구매할 수 있으며, 독서, 애견, 영화 등 취향이 같은 사람들이 모여 주체적으로 공유공간을 만들어가면 개별적으로 이루기 어려운 공간복지를 구현할 수도 있다.

나아가 공동주택의 규모가 수백 세대를 넘어서면 훨씬 자족적인 경제 생태계를 구성하여 더 풍부하고 흥미로운 개인 간 거래를 창출할 수 있다. 애완동물 있는 사람은 해외여행 갈 때 이웃집 아이의 도움을 받을 수 있으며, 어린이는 이웃으로부터 수학공부를 배우거나 소규모 체험학습여행에 동참할 수도 있다. 중요한 것은 이 모든 활동이 '거래와 계약'의 형태로 사회경제적 가치가 만들어질 때 확대재생산될 수 있다는 점이다. 

로컬 단위에서 스스로 작동하는 경제체계를 갖출 때 비로소 자치와 분권이 시작된다. 공론의 과정을 거쳐 자치 규약을 만들고, 공평하고 투명한 방식으로 마을 관리자를 선출하며, 주민 생산과 소비에서 발생하는 이익의 일부는 전체를 위해 적립되는 공동 경제가 작동하면서 지속가능한 자치구조가 이루어진다. 천 명이 사는 동네라도 그 안에 국가의 작동원리가 투영된다. 동네와 동네가 협력적 관계로 이어지면 안정적인 사회경제적 구조가 된다. 한 동네의 생산품이 다른 동네에서 소비되면서 사회적 경제의 협력과 연대 모델이 완성되는 것이다. 

주택에 공공성이 담기면 삶의 안정적인 토대를 만들게 된다. 안정적인 토대 위에서 공동체의 다양한 가치를 창출하고, 그 가치사슬이 스스로 작동하는 경제체계를 작동시키면 지역 자치의 꽃을 활짝 피울 것이다. 이것이 투박한 소유 구조에 갇힌 초기 자본주의의 한계를 극복하는 공유경제 모형이며 다음 시대를 열어젖히는 비전이라고 하겠다. 

이광서  webmaster@jemin.com

<저작권자 © 제민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icon
"제민일보 네이버에서 본다"

도내 일간지 유일 뉴스스탠드 시행

My뉴스 설정방법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