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close

제민일보

사이드바 열기
HOME 문화생활 문화재
‘종달리 생개납 돈짓당’ ‘오정빈묘역’, ‘오흥태의사지려’비향토유형유산 지정…도 문화재위 역사·자료적 가치 인정
고 미 기자
입력 2018-04-25 (수) 18:58:32 | 승인 2018-04-25 (수) 19:00:35 | 최종수정 2018-04-25 (수) 19:00:35

제주특별자치도가 ‘종달리 생개납 돈짓당’과 ‘오정빈묘역’, ‘오흥태의사지려’비(碑)를 향토유형유산으로 관리한다.

제주도 세계유산본부는 최근 제주도문화재위원회(유형분과) 심의 결과를 수용해 이들 3개 향토 자원을 향토유형유산으로 지정 공고한다고 25일 밝혔다.

향토유형유산 제22호인 ‘종달리 생개납 돈짓당’은 현재까지 종달리 어부와 해녀들이 공동으로 용왕신과 선왕신을 모시고, 무사안녕과 풍어를 기원하는 당(堂)으로 등 제주도 해양신앙의 전형성을 담고 있다는 평가를 받았다.

향토유형유산 제23호로 이름 올린 ‘오정빈묘역'은 정의현 최초 문과급제자인 오정빈(1663~1711)과 그의 부인 강씨의 합장묘를 중심으로 묘 앞에 세워진 비석과 분묘석인상 배치 등 제주도 분묘의 초기 양식 등을 확인할 수 있다는 점에서 자료적 가치가 인정됐다.

묘 앞에 세워진 비석에는 오정빈의 사마시 급제, 만경현령 재임 및 고만첨(高萬瞻, 1706년 오정빈과 함께 문과초시에 입격한 제주인)이 해당 비문을 쓴 사실 등이 적혀있다. 또 분묘-동자석-망주석-문인석 순으로 분묘석인상이 배치돼 있는데다 비석을 포함한 석물이 조성 당시 원형을 잘 유지하고 있다.

향토유형유산 제24호 ‘오흥태의사지려(義士吳興泰之閭)'비(碑)는 1728년(영조 4) 이인좌가 역모를 일으키자, 정의현 난산리 유생 오흥태(吳興泰)가 창의격문(倡義檄文)을 삼읍에 돌려 근왕병(勤王兵)을 모집해 출전하고자 한 충의를 1794년(정조 18) 심낙수 제주목사가 조정에 보고해 정표(旌表)한 사실을 새긴 비석이다. 해당 비석은 금석문 연구뿐만 아니라 18세기 제주도의 역사 인물 및 당시 사회상을 엿볼 수 있는 귀중한 자료로 꼽힌다.

고 미 기자  popmee@hanmail.net

<저작권자 © 제민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고 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icon
"제민일보 네이버에서 본다"

도내 일간지 유일 뉴스스탠드 시행

My뉴스 설정방법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