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close

제민일보

사이드바 열기
HOME 사회/복지
장기미제 제주 보육교사 살인사건 피의자 검거경찰, 9년만에 사건 당시 용의자로 지목한 택시기사 체포
한 권 기자
입력 2018-05-16 (수) 13:38:49 | 승인 2018-05-16 (수) 13:40:03 | 최종수정 2018-05-16 (수) 19:22:01
2009년 발생해 미제사건을 남았던 제주 보육교사 살인사건의 피의자 박모씨(사진중 모자 쓴 사람)가 16일 오전 경북 영주에서 체포돼 이날 오후 제주동부경찰서로 압송됐다. 김용현 기자

속보=장기미제사건으로 남아있는 제주 어린이집 보육교사 살인사건을 재수사중인 제주경찰이 사건 발생 9년만에 유력 용의자로 지목된 남성을 피의자 신분으로 체포했다.

제주지방경찰청은 2009년 2월 제주시 모 어린이집 보육교사 이모씨(사망 당시 27·여)를 살해하고 사체를 유기한 혐의로 박모씨(49)를 16일 붙잡았다고 밝혔다.

경찰은 법원으로부터 체포 영장을 발부받아 16일 오전 8시 20분께 경찰 수사를 피해 경북 영주시에 숨어 지내던 박씨를 검거했다.

2009년 당시 택시 운전을 했던 박씨는 같은해 2월 1일 어린이집 보육교사인 이씨를 제주시 용담동에서 태우고 애월읍으로 이동하다가 목 졸라 살해하고 시신을 유기한 혐의를 받고 있다.

사건 발생 당시 경찰은 박씨를 유력한 용의자로 지목하고 현장에서 수거한 담배꽁초를 토대로 DNA 검사와 거짓말탐지기 조사를 벌였지만 명확한 증거가 없어 체포하지 못했다.

2016년 2월 장기미제사건팀을 신설한 경찰은 지난달 어린이집 보육교사 살인사건에 대한 재수사에 착수, 용의자 압축을 위해 동물실험을 진행하며 이씨의 사망시간을 재추정했다.

동물실험 결과 당초 이씨의 사망시간이 사체 발견(2009년 2월 8일) 전 24시간 이내라는 부검의 소견과 다른 실종 직후인 2월 1일부터 사흘 이내에 사망했다는 결론이 나왔다.

경찰은 이 같은 동물실험 결과와 과거 자료 재분석, 추가 증거 등을 통해 체포영장을 발부받아 이날 경북 영주에서 박씨를 붙잡고 제주로 압송중이다.

한편 이번 사건은 2009년 2월 1일 오전 3시께 남자친구와 헤어진 이씨가 제주시 용담2동에서 택시를 타고 실종된 뒤 같은 달 8일 애월읍 고내봉 인근 농로 배수로에서 숨진채 발견되며 시작됐다.


한 권 기자  hk0828@jemin.com

<저작권자 © 제민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 권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icon
"제민일보 네이버에서 본다"

도내 일간지 유일 뉴스스탠드 시행

My뉴스 설정방법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