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close

제민일보

사이드바 열기
HOME 문화생활 공연/전시
문화도시, 서귀포에서 펼쳐지는 오페라의 향연
김지석 기자
입력 2018-08-08 (수) 17:30:17 | 승인 2018-08-08 (수) 17:31:42 | 최종수정 2018-08-08 (수) 18:43:50

서귀포예술의전당 22일~25일 2018서귀포 오페라 페스티벌 개최

서귀포예술의전당은 오는 22일부터 25일까지 8월 특별기획으로 '문화도시 서귀포, 서귀포 오페라 페스티벌'을 개최한다.

22일과 23일에는 2018년 대한민국 오페라 70주년을 맞아 한국 최초로 공연된 오페라 '라 트라비아타'가 무대에 오른다. 

특히 매혹적인 음색과 화려한 테크닉으로 마음을 울리는 소프라노 김정아와 오희진이 비올레타로 테너 전병호·임정근, 바리톤 우주호·김인휘와 함께 출연해 19세기 파리를 배경으로 사교계 여성과 평범한 청년의 비극적 사랑 이야기를 관객들이 쉽게 이해 할 수 있도록 메조소프라노 김수정과 음악평론가 장일범의 해설을 곁들인 갈라콘서트 형식으로 선보인다. 

이어 24일과 25일에는 베르디가 남긴 가장 비극적인 작품으로 부도덕하고 방탕한 귀족사회를 벌하려다 오히려 자신의 딸을 죽이게 되는 광대 리골레토에게 닥친 잔혹한 운명과 비극적 최후를 보여주는 오페라 '리골레토'가 선보인다.

제주출신 바리톤 김승철(리골레토), 소프라노 강혜정(질다), 테너 김동원(만토바) 등 국내 최정상의 성악가들이 출연해 '여자의 마음', '그리운 이름이여' 등 주옥같은 아리아를 통해 오페라 마니아는 물론 오페라를 처음 접하는 관객들이 자연스럽게 극 속으로 몰입할 수 있도록 안내해준다.

이번 공연은 전석 1만원 초등학생이상 관람가로 13일 오전 9시부터 서귀포예술의전당 홈페이지 및 매표소에서 예매할 수 있다.

김지석 기자  kjs@jemin.com

<저작권자 © 제민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지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icon
"제민일보 네이버에서 본다"

도내 일간지 유일 뉴스스탠드 시행

My뉴스 설정방법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