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close

제민일보

사이드바 열기
HOME 레져/스포츠 종합
축구대표팀 새 사령탑에 벤투 전 포르투갈 감독…코치 4명 동행
제민일보
입력 2018-08-17 (금) 13:17:38 | 승인 2018-08-17 (금) 13:18:46 | 최종수정 2018-08-17 (금) 13:18:46

2022년 카타르 월드컵까지 4년 계약…9월 A매치부터 대표팀 지휘

한국 축구대표팀을 이끌 새 사령탑으로 파울루 벤투(49) 전 포르투갈 대표팀 감독이 선임됐다. 연합뉴스


한국 축구대표팀을 이끌 새 사령탑으로 파울루 벤투(49) 전 포르투갈 대표팀 감독이 선임됐다.

김판곤 대한축구협회 국가대표감독선임위원장은 17일 오전 서울 종로구 축구회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벤투 전 감독을 새로운 대표팀 사령탑으로 확정했다고 밝혔다.

벤투 감독은 2022년 카타르 월드컵까지 4년간 대표팀을 지휘한다.

포르투갈 출신의 대표팀 감독은 2003년 2월부터 2004년 4월까지 한국을 이끌었던 움베르투 코엘류 이후 두 번째다.

그러나 연봉 등 구체적인 계약 조건은 공개하지 않았다.

연봉액이 알려지지 않은 가운데 울리 슈틸리케 전 감독의 연봉(15억원)을 상회하는 역대 외국인 감독 최고 대우인 것으로 알려졌다.

벤투 감독은 다음 달 7일 코스타리카, 11일 칠레와의 평가전부터 대표팀을 지휘하게 되며, 조만간 입국해 오는 27일 대표팀 소집 명단도 발표할 것으로 보인다.

그는 은퇴 후 2004년 스포르팅 리스본 유소년팀 감독을 맡는 것으로 지도자 생활을 시작했다.

이듬해 스포르팅 사령탑에 올라 2009년까지 지휘하며 컵대회와 FA컵 우승 등을 이끌었다.

2010년부터 2014년까지 포르투갈 대표팀 감독으로 활동하며 2012년 유럽축구선수권대회(유로2012) 때는 포르투갈을 4강에 올렸고, 2014년 브라질 월드컵 본선 무대를 경험했다. 그러나 본선에서는 1승 1무 1패로 조별리그에서 탈락했다.

이 때문에 벤투 감독은 김판곤 위원장이 새 감독의 자격요건으로 제시했던 월드컵 예선 통과 경험 및 대륙간컵 우승과 세계적인 리그 우승 등 선임 기준을 충족했다는 평가를 받았다.

이후 크루제이루(브라질·2016년)와 올림피아코스(그리스·2016-2017년), 충칭(중국·2018년)의 감독을 역임했다.

중국 슈퍼리그 충칭 리판 감독을 지냈기 때문에 아시아 축구를 경험해 이해도도 높은 편이다. 하지만 올해 충칭에서 13라운드까지 13위에 그치는 성적 부진으로 경질돼 지도력에 대한 부정적인 평가도 적지 않다.

세르지우 코스타 수석코치와 필리페 코엘류 코치, 비토르 실베스트레 골키퍼 코치, 페드로 페레리아 피지컬 코치가 벤투 감독을 보좌해 4년간 대표팀을 이끈다.

김판곤 위원장은 "벤투 감독은 상대 공격 전개를 허용하지 않는 전방압박과 역습 방지를 추구하는 것에서 한국 축구 철학에 맞았다"면서 "토너먼트 대회에서는 거의 이겼고, 카리스마와 전문성, 열정, 자신감을 가진 감독으로 판단했다"며 벤투 감독을 선임한 배경을 설명했다.

김 위원장은 이어 "선임위가 요구한 훈련 내용 등에 대한 기술적인 자료를 점검한 결과, 앞으로 4년간 인내하고 지원하면 한국 축구를 분명히 발전시킬 수 있는 감독과 팀이라고 생각했다"면서 "벤투 감독에 대한 지지를 부탁한다"고 당부했다. 연합뉴스

제민일보  webmaster@jemin.com

<저작권자 © 제민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icon
"제민일보 네이버에서 본다"

도내 일간지 유일 뉴스스탠드 시행

My뉴스 설정방법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