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close

제민일보

사이드바 열기
HOME 사설/칼럼 아침에 읽는 한의학 이야기
[아침에 읽는 한의학 이야기] 일사병,열사병강준혁 한의사·한의학자문위원
강준혁
입력 2018-08-22 (수) 13:29:24 | 승인 2018-08-22 (수) 16:53:50 | 최종수정 2018-08-22 (수) 16:51:03

올 여름 한낮의 온도가 30도를 훌쩍 넘어가고, 강한 햇볕에 머리가 뜨거울 지경이다. 이런 무더위에 장시간 외부활동을 해서 햇빛을 많이 받거나 햇빛을 직접 받지 않더라도, 더운 환경에서 장시간 작업 등으로 해서 고열이 나고 구토, 무기력, 두통, 탈진 상태가 나타나는 것을 일사병, 열사병이라고 한다.

굳이 구분하자면 열사병 안에 일사병이 포함된다고 할 수 있다. 증상이 조금 더 심한 것을 열사병이라고 하고 직접적인 햇볕의 원인으로 오는 것을 일사병이라 일컫는다.

가장 큰 원인은 음양의 균형이 깨진 것이다. 과도한 양적인 성질이 몸 안에서 쌓여서 음기운이 매말라서 생긴 병이다. 앞에서 말했듯이 주된 증상으로는 두통과 나른함, 피로감, 심장 두근거림, 어지러움 그리고 심하면 의식혼동과 실언 등이 나타난다.

치료방법은 수분섭취를 충분히 해주고, 서늘한 곳에서 느슨하게 옷차림을 하게해서 쉬게 해야 한다.

미리 예방하는 것도 중요하다. 햇볕이 강한 오후에는 가급적 외출을 삼간다. 외출 시에는 햇볕을 막을 수 있는 옷차림이나 통풍이 잘되는 차림을 하고, 수시로 물을 마셔야한다. 

한의학에선 여름에 많이 쓰는 약들이 있다. 보음(補陰)을 시키고 더위에 지친 몸에 기력을 보충시키는 처방들로 몸에 음양의 조화를 맞춰준다. 항간에는 여름에는 땀이 많이 나기 때문에 약을 먹어도 땀으로 다 배출되니까 먹으나 마나라고 하는데 그건 잘못된 상식이다.

땀이라는 것은 체내에서 노폐물이 빠져나오는 것이다. 식은땀이나 비정상적인 땀들은 진액성분이 나오는 것이므로 이를 막아주고  그만큼 땀으로 진액이 빠져나가기 때문에  보충시켜줘야 하는 것이 맞다. 기를 보해주고 진액을 보충시켜 주는 것이 여름철 처방구성에 기본이 되는 것이다.

강준혁  webmaster@jemin.com

<저작권자 © 제민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icon
"제민일보 네이버에서 본다"

도내 일간지 유일 뉴스스탠드 시행

My뉴스 설정방법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