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close

제민일보

사이드바 열기
HOME 정치 청와대/국회
원희룡 지사 文대통령에 "제주 블록체인 특구 지정" 건의
고 미 ·​ 김하나 기자
입력 2018-08-30 (목) 16:44:32 | 승인 2018-08-30 (목) 16:47:59 | 최종수정 2018-08-30 (목) 18:03:26
문재인 대통령이 30일 오전 청와대에서 열린 '제1차 민선7기 시도지사 간담회'에 앞서 17개 시도지사들과 함께 손을 맞잡고 일자리협력 다짐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30일 제1차 민선 7기 시·도지사 간담회서 당위·필요성 등 적극 강조
공공부문 청년 일자리 1만개 창출 설명…'일자리 선언'7대 의제 채택


원희룡 제주특별자치도지사가 제주를 블록체인 특구로 지정해줄 것을 문재인 대통령에게 공식 제안했다.

원 지사는 30일 청와대에서 열린 '제1차 민선 7기 시·도지사 간담회'에서 제주지역 일자리 창출 방안에 대한 정책 발표를 통해 '블록체인 허브도시 구현'의 당위성을 강조했다.

원 지사는 "제주는 4차 산업혁명의 핵심 미래 기술인 블록체인 기술을 통해 혁신적인 일자리를 만들고 경제영토를 넓혀가고자 한다"며 "제주는 섬이라는 공간적 특성과 더불어 특별자치도로 타 지자체와 달리 제도적 분리가 이뤄져 있는 등 글로벌 블록체인 비지니스가 이뤄지는 블록체인 특구로 다양한 가능성을 실험할 수 있다"고 설명했다.

또 "투기나 현행 금융제도와 충돌 문제가 있지만 부작용을 최소화하기 위해서는 엄격한 자격기준을 제시하고, 공간적·제도적으로 제주도를 활용해서 위험을 최소화할 수 있다"며 "제주의 블록체인 특구 지정은 우리나라 혁신성장은 물론 양질의 젊은 일자리 창출에도 돌파구가 될 것"이라고 역설했다.

원 지사는 이밖에도 제주형 일자리 창출 방안으로 공공부문에서 청년 일자리를 1만개를 창출하고, 카본 프리 아일랜드 2030 프로젝트를 통해서 고부가가치 미래 연관 산업을 육성해 새로운 일자리를 만들겠다고 밝혔다.

이날 간담회에서는 원 지사를 포함한 17개 광역단체장이 참석해 각 지역별로 추진하고 있는 일자리 정책 등을 공유했다.

지역 일자리 창출을 위한 '일자리 선언'도 채택했다. '일자리 선언'은 지방정부가 일자리 창출에 주도적으로 나서고 중앙 부처와 지방정부의 협업체계를 강화하겠다는 것을 골자로 한다. 또 지역주도 혁신성장, 남북협력사업, 생활 SOC(사회간접자본) 사업, 소상공인·자영업 지원, 농산어촌 활력 증진, 사회적 경제, 노사정 협력 등을 7대 의제로 선정했다.

청와대는 자치발전비서관실 산하에 '지역현안 점검회의'를 설치해 시·도지사 정례회의에서 논의되지 않은 의제들에 대해서도 중앙정부와 지방정부와의 소통을 강화할 방침이다.  고미·김하나 기자

고 미 ·​ 김하나 기자  popmee@hanmail.net

<저작권자 © 제민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 댓글 3
전체보기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icon
"제민일보 네이버에서 본다"

도내 일간지 유일 뉴스스탠드 시행

My뉴스 설정방법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