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close

제민일보

사이드바 열기
HOME 레져/스포츠 축구
[아시안게임] '캡틴' 손흥민 "금메달은 국민의 것…눈물도 조금 나왔어요"
제민일보
입력 2018-09-02 (일) 11:10:42 | 승인 2018-09-02 (일) 11:14:37 | 최종수정 2018-09-02 (일) 11:22:20
1일 오후(현지시간) 인도네시아 자와바랏주 보고르 치비농의 파칸사리 스타디움에서 열린 2018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 남자축구 결승전 한국과 일본의 경기가 한국의 2대1 승리로 끝났다. 손흥민이 경기를 마치고 관중석으로 가서 기쁨을 표현하고 있다. 연합뉴스

"말로 표현할 수 없을 정도로 기쁩니다. 동료와 국민에게 감사의 인사를 드립니다."

김학범호의 '캡틴' 손흥민(토트넘)이 2018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 남자축구 금메달의 기쁨을 동료와 뜨겁게 성원해준 국내 축구팬들에게 돌렸다.

손흥민은 1일(현지시간) 인도네시아 자와바랏주 치비농의 파칸사리 스타디움에서 열린 아시안게임 남자축구 결승전에서 일본과 연장 접전 끝에 2-1로 승리하고 난 뒤 취재진과 만나 "지금은 아무 생각도 나지 않는다. 그저 힘들다는 생각만 든다. 아무래도 다른 선수보다 나이를 더 먹어서 그런 것 같다"며 여유 있는 농담을 던졌다.

김학범 감독이 이끄는 한국 U-23 축구대표팀은 일본과 대망의 결승전에서 연장전에 터진 이승우(엘라스 베로나)와 황희찬(함부르크)의 연속골이 터지면서 한국 축구 사상 첫 아시안게임 2연패를 달성했다.

"금메달은 국민의 것"이라고 강조한 손흥민은 이날 이승우와 황희찬의 골을 모두 돕는 '도움쇼'를 펼치면서 한국의 우승에 큰 힘을 보탰다.

다음은 손흥민과 일문일답.

1일 오후(현지시간) 인도네시아 자와바랏주 보고르 치비농의 파칸사리 스타디움에서 열린 2018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 남자축구 결승전 한국과 일본의 경기가 한국의 2대1 승리로 끝났다. 손흥민이 경기를 마치고 관중석으로 가서 기쁨을 표현하고 있다.

-- 우승한 소감은.

▲ 말로 표현할 수 없을 정도로 기뻤다. 일단 응원해주신 많은 국민과 팀 동료에게 감사의 말을 전하고 싶다.

-- 금메달의 꿈이 이뤄졌는데.

▲ 솔직히 지금은 아무것도 생각나지 않는다. 그저 힘들다는 생각만 든다. 다른 선수보다 나이를 더 먹어서 그런 것 같다(웃음).

-- 종료 휘슬이 울렸을 때 어떤 기분이 들었나.

▲ 순간적으로 우리 선수들과 코칭스태프 밖에 보이지 않았다. 선수들과 코치진들 모두에게 고맙기도 하면서 미안한 마음도 들었다. 응원 와주신 교민들이 흔드는 많은 태극기를 보면서 말로 표현할 수 없는 고마움과 감사함이 밀려왔다.

-- 연장전에 들어갈 때 선수들에게 어떤 얘기를 했나.

▲ 포기하지 말자고 했다. 우리가 여기까지 어떻게 왔는지를 잘 생각하라고 했다.

-- 후배들이 주장을 믿고 잘 따랐는데.

▲ 절대 주장으로서 나를 내세우지는 않았다. 그동안 제가 부족했는데도 후배들이 노력을 많이 해줘서 고맙다. 잔소리도 많이 하고 나쁜 소리도 했는데 후배들이 부정적으로 생각하지 않고 '내가 해야 하는 일이구나'하고 받아줘서 금메달 딸 수 있었다. 선수 모두 한마음으로 움직였다.

-- '김학범호'는 어떤 팀이라고 정의하고 싶나.

▲ 우리 팀은 '축구 잘하는 인성 좋은 팀'이다. 다들 착하고 축구에 대한 열망과 배고픔이 크다. 그런 마음이 커서 금메달을 딸 수 있었다.

1일 오후(현지시간) 인도네시아 자와바랏주 보고르 치비농의 파칸사리 스타디움에서 열린 2018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 남자축구 결승전 한국과 일본의 경기에서 2-1로 승리하고 우승을 차지한 U-23 대표선수들이 주장 손흥민을 헹가래 치고 있다.

-- 금메달까지 오면서 가장 위기의 순간은.

▲ 말레이시아와 조별리그 2차전에서 1-2로 패했던 순간이다. 선수들이 많이 침체해 있었다. 다시 끌어올리는 데 노력을 많이 했다. 그런 것을 이겨내고 좋은 분위기를 타면서 좋은 성적을 냈다. 후배들이 고맙다.

-- 김학범 감독님에게 어떤 말을 하고 싶나.

▲ 부족한 저를 와일드카드로 뽑아주셨다. 좋은 선수들을 데리고 뛰어난 전술을 가동해 우리에게 좋은 선물을 주셔서 감사드린다.

-- 마지막 연장전 30분이 인생에 어떤 의미로 남을 것 같나.

▲ 아마 평생 잊을 수 없는 30분이 될 것 같다. 짧은 시간에 골도 넣고 실점도 했다. 축구는 짧은 시간에 많은 게 일어날 수 있다는 것을 다시 깨달았다.

-- 후배들에게 하고 싶은 말은.

▲ 제가 봤을 땐 유럽에서 통할 수 있는 선수가 많다. 두려워하지 말고 겁내지 말고 부딪혀 보라고 이야기해주고 싶다. 금메달 땄다고 만족하지 말고 한국 축구를 위해 희생하라는 이야기도 했다.

-- '눈물 대신 웃겠다'고 이야기했는데.

▲ 사실 눈물이 조금 났다. 국민의 응원이 너무나 감사했다. 국민 덕분에 금메달을 땄다. 금메달은 제가 걸고 있지만 국민의 것이라고 생각한다.

-- 이승우의 득점에 도움을 줬는데

▲ 제가 드리블 하고 지나가는 데 (이)승우가 "나와! 나와!" 해서 빨리 비켜줬다. 승우가 슈팅하기에 더 좋은 위치에 있었다. 덕분에 내가 도움을 기록했다. 연합뉴스

제민일보  webmaster@jemin.com

<저작권자 © 제민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icon
"제민일보 네이버에서 본다"

도내 일간지 유일 뉴스스탠드 시행

My뉴스 설정방법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