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close

제민일보

사이드바 열기
HOME 정치 지방의회
제주시민복지타운 시청사 부지 활용 뜨거운 감자 전망
강승남 기자
입력 2018-09-09 (일) 11:16:33 | 승인 2018-09-09 (일) 11:19:53 | 최종수정 2018-09-09 (일) 17:03:24
제주시민복지타운(자료사진).

원희룡 지사 '행복주택 타당성 결과 나오면 공론화 거쳐 확정"

원희룡 제주도지사가 제주시민복지타운 시청사 부지 활용방안에 대해 공론화를 거치겠다고 밝히면서 주목된다.

원희룡 지사는 7일 제주도의회 제364회 1차 정례회 도정질문에서 김창식 교육의원(제주시 서부)이 '시민복지타운 시청사 부지 시민체육공원 조성'을 제안하자 이같은 입장을 피력했다.

제주도는 2016년 6월 시민복지타운 시청사 부지를 활용한 '도남 해피타운 조성계획'을 발표했다. 도는 시민복지타운 시청사 부지 4만4000㎡ 중 행복주택 30%, 공원 40%, 공공시설 30%로 조성키로 했다.

또 행복주택 700세대를 조성해 젊은이들의 주거 부담을 해소하고, 실버주택 80세대를 건설해 노인들에게 편안한 안식처를 제공한다는 구상이다.

행복주택 저층부에는 도민을 위한 노인복지관, 도서관, 북카페 등 커뮤니티시설을 설치할 예정이다.

행복주택과 실버주택, 커뮤니티시설 건립 등에 총 980억원을 투입할 예정이며, 제주개발공사가 설계와 시공 등 업무 전반을 담당하기로 했다. 제주개발공사는 지방공기업평가원에 사업 타당성 조사를 의뢰했고, 현재 조사가 진행 중이다. 

원 지사는 이날 "시민복지타운에 청년을 위한 행복주택을 짓기 위해 국토부에 응모했더니 국토부는 가장 좋은 모델이라며 1순위로 선정했었다"며 "그런데 제주시내에 남아 있는 공간이 부족하고 행복주택도 중요하지만 굳이 그곳에 지어야 하느냐라는 의견도 많다"고 말했다.

이어 "(행복주택 사업을) 해야 할지, 만약 안하게 되면 어떻게 활용해야 할지 아이디어는 수십가지가 접수됐다"며 "조만간 시민복지타운 행복주택 타당성 용역 결과가 나온다. 시민들과 공유하면서 시민복지타운 시청사 부지를 어떻게 활용하는 게 가장 좋을지 공론화 과정을 거쳐 최종 확정하겠다"고 강조했다.

지방공기업인 제주도개발공사가 200억원 이상 투입하는 시민복지타운 행복주택사업을 추진하기 위해서는 제주도의회 의결을 거쳐야 하고 최근 미분양 주택이 증가하고 있는 상황에서 원 지사가 시청사 부지 활용방안에 대한 공론화 입장을 밝히면서 향후 도민사회에서 이 문제가 뜨거운 감자로 부상할 전망이다.  

강승남 기자  stipool@hanmail.net

<저작권자 © 제민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강승남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4
전체보기
  • 흙수저 2018-09-10 19:42:42

    조건없이 행복주택은 지어져야 한다.
    더이상 금수저만을 위한 정책이 아니라 흙수저도 결혼도하고 행복하게 살아갈수 있도록 미래를 위한 주택정책을 하루라도 빨리 추진해야한다.
    출산율 저하 고민할 필요가 없다.   삭제

    • aaa 2018-09-10 15:26:17

      체육 공원으로 조성해주세요.   삭제

      • aoRofk 2018-09-10 15:00:11

        미분양 증가하니 아파트가 내려갔나?
        설령 내려간다한들 콘크리트업자들 그만 대변해줘야한다.
        미래세대를 위해 하루라도 시급히 행복 주택 건설하라~!!!.
        시청도 옮길 수있으면 시민복지타운 나머지 30% 부지에
        이 또한 시급히 옮겨100년 대계를 이룩해내야한다.   삭제

        • 도민 2018-09-10 14:03:44

          현재 미분양이라고 주택공급하면 안된다는 건 무슨논리냐? 외각에 지어 놓으니 그렇지..나같이 집없는 사람은 빨리 제주 시내에 대규모 택지개발을 기대하고 있다.. 제발 원지사 시내에 택지개발좀 해주라...   삭제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icon
          "제민일보 네이버에서 본다"

          도내 일간지 유일 뉴스스탠드 시행

          My뉴스 설정방법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