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close

제민일보

사이드바 열기
HOME 연예 연예
'백일의 낭군님' 도경수, 촬영장 이탈한 적 있다?…"감정과 분위기 무거웠다"
신수정 기자
입력 2018-09-11 (화) 10:36:36 | 승인 2018-09-11 (화) 10:37:42 | 최종수정 2018-09-11 (화) 10:37:42
백일의 낭군님 도경수 (사진: tvN '백일의 낭군님')

배우 도경수 남지현이 호흡을 맞춘 '백일의 낭군님'이 순조로운 첫 출발을 알렸다.

10일 방송된 tvN 월화드라마 '백일의 낭군님'에서는 이율(도경수 분)과 윤이서(남지현 분)의 과거 인연과 달라진 현재의 모습이 그려졌다.

왕세자 이율 역을 맡은 도경수의 성장한 연기력이 팬들의 극찬을 이끌어내고 있다. 이와 함께 촬영장 에피소드에도 이목이 쏠리고 있다.

첫 방송 전 공개됐던 '백일의 낭군님: 입문서'를 통해 도경수는 왕세자 역할에 대해 "드라마나 영화 속에서 궁 안에 있는 인물들이 밖으로 나가고 싶어하지 않느냐"고 운을 뗀 뒤 "그 감정을 조금 느꼈다. 분위기도 무겁고 그러다 보니 월담을 하고 싶더라. 몇 번 나갔다"고 털어놨다.

그러자 남지현은 "그래도 무게감 있고 포스 있는 캐릭터들 사이에서 무슨 일이 일어날지도 궁금하긴 하다"고 밝혀 눈길을 끌었다.

신수정 기자  enter@jemin.com

<저작권자 © 제민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제민일보 네이버에서 본다"

도내 일간지 유일 뉴스스탠드 시행

My뉴스 설정방법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