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close

제민일보

사이드바 열기
HOME 사회/복지
제주 가을 달빛 아래 선율 흐르다
한 권 기자
입력 2018-09-12 (수) 15:31:32 | 승인 2018-09-12 (수) 15:32:03 | 최종수정 2018-09-12 (수) 15:46:47

제주시, 15일 용연선상음악회 개최

옛 제주 선인들의 풍류인 '용연야범'을 재현하는 '2018 용연선상음악회'가 15일 제주시 용연 일대에서 열린다.

제주시가 주최하고 제주문화원이 주관하는 용연선상음악회는 올해 19회를 맞고 있다.

이번 행사에서는 오후 6시 식전공연으로 용담1·2동 민속보존회의 육지길트기(풍물놀이)와 제주탐라예술단의 바다길트기(용왕굿놀이)가 서막을 알린다.

본 공연에서는 제주도립예술단의 무대를 시작으로 2부 1막에서는 국악인 이지윤·한금채, 취선악 태평소 브라스 밴드, 제주도립무용단의 국악 공연이 펼쳐진다.

2막에서는 4개 어린이합창단, 소프라노 김미주, 테너 이성민, 해녀 수상퍼레이드 공연이 이어지며 국악과 양악이 어우러진 음악회를 선보인다.

마지막 3부는 성인·어린이합창단 11개로 구성된 연합합창단(400여명)과 관객이 '서우젯소리', '아름다운 세상'을 함께 부르며 대단원의 막을 내린다.

부대행사로는 용담1·2동 주민이 참여하는 용(龍)퍼레이드, 가요제, 체험부스 등이 마련됐다.

한 권 기자  hk0828@jemin.com

<저작권자 © 제민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 권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icon
"제민일보 네이버에서 본다"

도내 일간지 유일 뉴스스탠드 시행

My뉴스 설정방법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