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close

제민일보

사이드바 열기
HOME 연예 연예
'스쿨 미투' 교사가 女제자 능욕, 사생활 도촬에 성희롱까지 일삼아...
권정연 기자
입력 2018-09-13 (목) 01:21:21 | 승인 2018-09-13 (목) 01:24:40 | 최종수정 2018-09-13 (목) 09:27:20

'스쿨 미투' (사진: KBS)

대전의 한 여자고등학교에서 교사가 여학생들을 희롱하고 추행했다는 '스쿨 미투'가 폭로되고 있다.

12일 대전시교육청에 따르면 최근 'A여고 공론화 제보정리'라는 SNS 사이트를 중심으로 '스쿨 미투'를 폭로하는 학생들의 제보가 빗발쳤다.

해당 사이트에서 자신을 '스쿨 미투' 피해자라고 밝힌 한 학생은 교사 A씨가 수업 도중 "둔산동을 지나다니다 보면 여자들을 성폭행하고 싶다는 생각을 한다. 그러나 그 행동을 실천하지 않으니 자신은 나쁘지 않다"라며 성폭행 범죄를 희화화하는 발언을 했다고 전했다.

또 다른 교사 B씨는 "여러분도 다 가치관이 있지 않느냐. 예를 들면 여러분이 여러분의 부모님과 XX를 하지 않는다는 가치관"이라고 말하는가 하면 "집에서 인공지능 기계한테 '나랑 XX할래?'라고 물어보니 싫다더라. 인공지능이 사람보다 낫다"라는 발언을 하기도 했다고.

이밖에 다른 교사들도 "가슴은 만질수록 커지니 나중에 남자친구 생기면 부탁하라", "화장실에서 옷 벗고 있으면 수행평가 100점을 주겠다", "산봉우리가 어린 여자 가슴같다" 등의 성희롱 발언을 일삼았다고 한다.

그러나 '스쿨 미투'는 교사들의 입에서 끝나지 않았다.

일부 교사들은 여학생들의 사생활을 몰래 촬영한 뒤 이를 자랑스럽게 보여주며 "이것도 겨우 건진 것"이라 표현했고, 수업 시간에 "허니"라고 부르며 억지로 포옹을 시도하기도 했다고.

현재 해당 학교에서 '스쿨 미투'가 폭로된 교사 12명 중 가장 심각한 2명은 수업에서 배제된 상태이며, 학교 측은 전교생을 상대로 전수 조사에 나선 상황이다. 교육청의 감사 결과에 따라 해당 교사들도 잇따라 징계 처리될 예정이다.

권정연 기자  enter@jemin.com

<저작권자 © 제민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제민일보 네이버에서 본다"

도내 일간지 유일 뉴스스탠드 시행

My뉴스 설정방법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