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close

제민일보

사이드바 열기
HOME 사회/복지 판결
제주지법, 응급실 소란 60대 징역형
김경필 기자
입력 2018-11-08 (목) 16:10:29 | 승인 2018-11-08 (목) 16:12:29 | 최종수정 2018-11-08 (목) 16:12:29

제주지방법원 형사4단독 한정석 부장판사는 병원 응급실에서 소란을 피운 혐의(응급의료에 관한 법률 위반)로 기소된 이모씨(60)에게 징역 8월에 집행유예 2년을 선고하고 240시간의 사회봉사를 명했다고 8일 밝혔다.

이씨는 지난 1월 2일 오전 2시부터 3시 사이 제주시 한 종합병원 응급실에서 간호사들에게 손을 잡아달라고 하는가 하면 의사에 삿대질을 하며 멱살을 잡고 욕을 하는 등 소란을 피운 혐의로 기소됐다.

한 부장판사는 “응급의료 종사자의 업무를 방해할 경우 다른 응급환자의 생명, 신체에 위험이 초래될 수 있다”며 “다만 피고인이 반성하는 점 등을 참작했다”고 판시했다.

김경필 기자  kkp2032@hanmail.net

<저작권자 © 제민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경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icon
"제민일보 네이버에서 본다"

도내 일간지 유일 뉴스스탠드 시행

My뉴스 설정방법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