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close

제민일보

사이드바 열기
HOME 레져/스포츠 축구
기성용, 2경기 연속 풀타임…뉴캐슬 3연승 '진두지휘'
제민일보
입력 2018-11-27 (화) 16:37:24 | 승인 2018-11-27 (화) 16:38:49 | 최종수정 2018-11-27 (화) 16:38:49
번리전에서 승리한 뉴캐슬의 기성용이 환호하고 있다. [로이터=연합뉴스]

잉글랜드 프로축구 뉴캐슬에서 활약하는 기성용이 2경기 연속 풀타임을 뛰면서 팀의 3연승을 진두지휘했다.

뉴캐슬은 27일(한국시간) 영국 번리의 터푸 무어에서 열린 2018-2019 프리미어리그 13라운드 번리와의 원정에서 2-1로 이기면서 3연승을 기록했다.

기성용은 12라운드 본머스전(2-1 승)에 이어 이날 번리전에도 뉴캐슬의 중원 미드필더 역할을 맡아 2경기 연속 풀타임을 뛰었다.

특히 교체로 나섰던 10라운드 사우샘프턴전(0-0 무)과 11라운드 왓퍼드전(1-0 승)을 포함해 기성용이 출전한 최근 4경기에서 뉴캐슬은 무패 행진(3승 1무)을 이어갔다.

개막 이후 10경기 연속 무승(3무 7패)의 늪에 빠졌던 뉴캐슬은 최근 4경기 연속 무패에 3연승을 따내면서 강등권에서 탈출해 13위까지 치고 올라섰다.

뉴캐슬은 전반 4분 만에 상대의 자책골로 선제골을 맛봤다.

페널티아크에서 시도한 페데리코 페르난데스의 슈팅이 상대 팀 선수의 발에 맞고 굴절돼 골문으로 빨려 들어갔다. 기성용이 오른쪽 측면에서 후방으로 내준 볼이 번리 진영으로 투입되면서 득점의 시초가 됐다.

행운의 선제골을 따낸 뉴캐슬은 전반 23분 코너킥 상황에서 키아론 클라크의 헤딩 결승골로 승리에 다가섰다.

코너킥을 이어받은 기성용이 맷 리치에게 패스한 상황이 결국 결승골로 이어지면서 뉴캐슬이 따낸 2골 모두 기성용의 발끝에서 시작된 셈이 됐다.

뉴캐슬은 전반 40분 번리의 샘 보크스에게 헤딩 추격골을 내줬지만 추가 실점을 막아내며 2-1 승리를 지켜냈다.

제민일보  webmaster@jemin.com

<저작권자 © 제민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icon
"제민일보 네이버에서 본다"

도내 일간지 유일 뉴스스탠드 시행

My뉴스 설정방법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