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close

제민일보

사이드바 열기
HOME 사설/칼럼 아침에 읽는 한의학 이야기
[아침에 읽는 한의학 이야기] 봄철 건강법장영근 한의사·한의학 자문위원
장영근
입력 2019-02-26 (화) 19:15:08 | 승인 2019-02-27 (수) 17:40:47 | 최종수정 2019-02-26 (화) 19:15:57

바야흐로 봄이 다가왔다. 신학기와 입학식 등 행사도 많은 계절이기도 하다. 봄철에 건강을 유지할수 있는 방법엔 어떤 것들이 있을까.

봄은 기본적으로 소생과 활력의 계절이다. 겨우내 말라 붙었던 나뭇가지에 새싹이 움트며 얼었던 물이 녹고 겨울잠을 자는 동물들이 일어나 움직이는 계절이다.

사람의 몸도 이러한 자연의 변화에 맞춰 신진대사와 활동량이 늘어나게 된다.

한의학 이론을 설명하는 '내경'에 따르면 "겨울철에 건강에 유의하지 않으면 봄에 각종 질환에 걸리게 된다"고 해 봄철 이전부터의 건강관리가 중요함을 강조했는데 겨우내 억눌렸던 체표의 혈류량이 증가하면서 에너지 소모량이 많아지는데 비해 섭취하는 음식물의 영양은 겨울과 비슷하기 때문에 뇌나 전신의 근육에 공급되는 산소량이 부족해지고 이러한 피로가 누적됨으로써 춘곤증 등의 증상이 발생한다는 내용이다.

따라서 특별한 피로감이 동반되지 않는다면 인체 역시 외부환경에 적극적으로 맞춰가는 노력이 필요하다. 내경에 의하면 "봄에는 일찍 자고 늦게 일어나는 것이 좋다. 아침에 일어나서 정원을 큰 걸음으로 걸어 가볍게 운동을 하라"고 말했다. 싹이 움트는 약동의 기운을 몸 안에서도 느끼도록 움직이라는 것이다. 우선 하루중 시간을 정해놓고 규칙적인 운동을 하되 매일 조금씩 늘려가는 것이 좋다. 또 규칙적인 생활습관과 더불어 가끔 집 밖으로 나가 가볍게 산책을 하는 것을 권한다. 봄철은 겨울과 달리 야외활동을 하는 것이 좋으므로 등산이나 트래킹 등을 통해 기분전환의 효과와 더불어 자연의 맑은공기를 접하며 겨우내 움츠려있던 인체호흡기 건강을 늘려볼수 있다. 봄철을 맞아 가까운 오름이나 한라산 등반을 고려해보는 것도 좋다.

또 가벼운 대청소를 한다거나 좋은 책을 찾아 읽으며 보내는 등의 활동도 도움이 될 수 있고 제철음식인 봄나물을 섭취하는 것도 봄철 건강관리에 도움이 된다.

장영근  webmaster@jemin.com

<저작권자 © 제민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icon
"제민일보 네이버에서 본다"

도내 일간지 유일 뉴스스탠드 시행

My뉴스 설정방법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