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close

제민일보

사이드바 열기
HOME 문화생활 문화재
선사시대 제주인의 마을 공개
이태경
입력 2002-06-18 (화) 19:25:49 | 승인 2002-06-18 (화) 19:25:49 | 최종수정 (화)
   
 
  ▲ 18일 공개된 삼양동 선사마을유적지의 복원 가옥 모습.<강정효 기자>  
 
 기원전 1∼2세기 국내 최대 마을유적지인 제주시 삼양동 선사마을유적지가 ‘옛 모습’을 드러냈다. 제주시는 삼양1동 일대 1만4133㎡의 사적지에 32억원을 들여 원형 움집 12채와 장방형 주거지 1채, 원두막형 가옥 2채 등 모두 14채의 선사가옥을 복원, 18일 공개했다.

 시는 내년 상반기까지 추가로 삼양 고대유적 전체를 한눈에 조망할 수 있는 내부 전시관과 발굴 당시의 모습을 재현한 옥외 전시관을 건립할 계획이다.

 시는 이에 앞서 지난해 문화재 위원과 전문가 등의 자문과 고증을 거쳐 삼양유적지 복원 조성계획을 확정하고 그 해 7월2일 기공식을 가졌다.

 한편 국가지정 사적 제416호로 지정된 삼양유적지는 지난 96∼99년 발굴조사 결과 집자리 236기와 파수부 토기, 마제석검, 유리구슬, 철기류 등 모두 25종·1000여 점의 유물이 출토됐다.

이태경  lt@jemin.com

<저작권자 © 제민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 댓글 1
전체보기
  • 게임 2007-06-30 01:23:15

    게임방에 갈 필요가 없습니다.
    스릴넘치는 카지노게임을 언제 어디서나
    대박찬스 바로 당신이 주인공입니다.   삭제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icon
    "제민일보 네이버에서 본다"

    도내 일간지 유일 뉴스스탠드 시행

    My뉴스 설정방법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