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close

제민일보

사이드바 열기
HOME 사설/칼럼 기고
[독자기고] 서귀포고등학교 개교50주년을 맞이하여서귀포고등학교 개교50주년기념사업회장 강태완
강태완
입력 2019-06-13 (목) 17:06:55 | 승인 2019-06-13 (목) 18:07:44 | 최종수정 2019-06-13 (목) 18:07:44

서귀포고등학교는 올해로 개교50주년을 맞이한다. 서귀포지역 우수 인재 양성을 위한 공립 남자 인문계교등학교 설립 필요성에 따라, 1969년 3월25일 서귀포중학교 교실을 공차하여, 44명 1학급으로 개교하였다. 시작은 미약했으나 현재는 21개 학급의 618명의 재학생과 1만3천여 명의 졸업생을 배출한 지역의 중축적인 공립 고등학교로 성장했다. 이제 서고는 반백년의 역사를 가진 전통 있는 학교가 되어 도전적인 길을 가게 될 것이다.

서고 개교50주년은 과연 서고인들의 성과는 무엇인지, 지역사회에 어떤 의미가 있는지 등에 대한 성찰이 요구되는 시점이다. 서귀포고등학교 총동창회에서는 이런 문제 제기와 함께 미래 발전을 지향점으로 하여 50주년기념사업을 추진하였다. 

3월23일부터 일주일 간 '서귀포에 부는 바람'이라는 주제로 서귀포 예술의전당에서 동문예술인 전시회를 가졌다. 서귀포 시민들과 예술작품을 통해서 이해하고 공감하는 자리가 되었다. 6월9일은 서귀포교육발전기금과 공동으로 제주국제컨벤션센터에서 서귀포교육발전포럼을 개최하였다. 아이들을 위한 미래 교육정책 방향에 대해 많은 논의와 대안들이 제시 되었다.   

6월9일 오후 제주국제컨벤션센터에서 "비전 선포식 및 동문가족 한마음대회"를 개최하였다.

앞으로 미래 100년을 위하여 서고인은 무엇을 해야 할 것인가에 대한 문제인식에 기반하여 향후 서고인의 새로운 모습을 제시하기로 한 것이다. 

정성중 서고 교장을 비롯한 많은 도내 주요 인사들과, 동문 국회의원과 도의원을 비롯한 600여 동문 및 가족이 참석하여 대규모 기념행사를 가지고 서고인들의 의지를 선언하였다. "선도하는 서고인, 미래 100년을 위하여" 라는 비전이 전 동문의 이름으로 선포되었다. 열린 마음으로 미래 100년을 향해 사회에 공헌하는 선도자가 될 것을 선언하였다. 

서고인들은 공부를 열심히 하고 착하다, 즉 믿음직하다는 인식이 있어왔다. 일반화하기는 근거가 약하지만 사실 이런 신뢰의 이미지는 사회가 안정화되고 성숙하는데 많은 기여를 한다. 서고인들은 이렇게 신뢰를 바탕으로 앞으로 사회발전에 선도적인 공헌을 하고자 노력할 것이다. 

모두가 서고인들의 의지를 지켜봐 주시고 격려 해주시길 기대해본다.

강태완  webmaster@jemin.com

<저작권자 © 제민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icon
"제민일보 네이버에서 본다"

도내 일간지 유일 뉴스스탠드 시행

My뉴스 설정방법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