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close

제민일보

사이드바 열기
HOME 정치
국제보호지역 관리 허브 제주 유치 본격화
이은지 기자
입력 2019-06-13 (목) 17:45:39 | 승인 2019-06-13 (목) 17:52:52 | 최종수정 2019-06-14 (목) 10:16:01
제주도와 환경부, 유네스코 사무국은 13일 도청에서 유네스코 자연과학분야 카테고리2센터 '글로벌 국제보호지역 연구·훈련센터 유치·설립을 위한 타당성 간담회'를 개최했다. 유네스코 사무국은 14일까지 제주에서 도와 환경부의 센터 설립 의지와 역량 등을 평가한다.

유네스코 글로벌 IDA 연구·훈련센터 내년 하반기 개소 목표
13~14일 타당성 조사…세계 최초 '종합형' 센터 지위 기대

세계최초 '종합형' 유네스코 글로벌 국제보호지역(IDA) 연구·훈련센터 제주 유치가 본격화되고 있다. 

제주도와 환경부, 유네스코사무국은 13일 도청에서 글로벌 국제보호지역 연구·훈련센터 타당성조사 간담회를 개최했다. 

유네스코사무국은 13~14일 이틀간 제주에서 유네스코 자연과학 분야 카테고리 2센터 '글로벌 국제보호지역 연구·훈련센터 유치·설립을 위한 타당성 조사'를 진행, 도와 환경부의 센터 설립 의지와 역량을 평가한다.

유네스코 글로벌 국제보호지역 연구·훈련센터 설립은 지속가능발전목표 실행을 위해 세계자연유산, 생물권보전지역, 유네스코세계지질공원, 람사르 습지 등 국제보호지역(IDA) 관리자 역량 강화를 위해 추진되고 있다. 

센터는 IDA의 보전과 지속가능발전 기능 강화 연구, 관리 역량개발 훈련 등 역할을 수행하게 된다. 

제주 설립이 성사되면 센터는 생물권보전지역, 람사르 습지, 세계자연유산, 유네스코세계지질공원 4대 IDA를 상호 연계하는 세계 최초 기관의 지위를 얻게 된다.

유네스코 총회 결의에 따라 IDA 관련 연구나 훈련을 수행하는 '유네스코 카테고리 2센터'는 전세계 10곳에 불과하며, 이들 모두 생물권보전지역 등 한가지 국제보호지역을 중심으로 사업을 펼치고 있다. 

도와 환경부는 돌문화공원, 세계자연유산센터, 에코촌, 동백동산습지센터 등 기존 공간을 활용, 센터를 유치할 계획이다.

환경부는 지난 3월 국제보호지역 연구·훈련센터 설립 제안서를 유네스코에 전달했다. 

도와 환경부는 내년 하반기 개소를 위해서 오는 11월 유네스코 총회 승인 등 절차를 거쳐야 한다. 이은지 기자 

이은지 기자  eunji5165@jemin.com

<저작권자 © 제민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은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icon
"제민일보 네이버에서 본다"

도내 일간지 유일 뉴스스탠드 시행

My뉴스 설정방법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