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close

제민일보

사이드바 열기
HOME 사회/복지 종합
"제주도민 수백명 구한 의로운 정신 기립니다"
한 권 기자
입력 2019-06-17 (월) 14:12:06 | 승인 2019-06-17 (월) 15:13:04 | 최종수정 2019-06-17 (월) 15:13:04

제주경찰, 17~21일 고 문형순 경찰서장 추모주간 운영

제주 4·3 당시 도민 수백명을 구한 고 문형순(1897∼1966년) 경찰서장의 기일(6월 20일)을 맞아 제주경찰이 그의 업적을 기린다.

제주지방경찰청은 문 서장의 의로운 업적을 기리기 위해 17일부터 오는 21일까지 5일간 추모 주간을 운영한다고 밝혔다.

이날 제주경찰청 지휘부와 직원들은 청사 앞에 건립된 문 서장 추모 흉상에서 헌화와 분향을 하고, 문 서장의 의로운 정신을 기렸다.

문 전 서장은 1947년 7월 제주도에 부임한 뒤 제주 4·3에 이어 한국전쟁 발발 이후인 1950년 8월 '예비검속자를 총살하라'는 계엄군 명령을 거부한 인물이다.

1950년 8월 30일 당시 성산포경찰서장이었던 문 전 서장은 계엄군의 예비검속자 총살집행 명령에 대해 '부당(不當)하므로 불이행(不履行)"이라는 글을 쓰고 공문을 돌려보내 민간인 221명을 풀어줬다.

문 전 서장은 일제 강점기인 1929년 4월 만주에서 활동한 독립운동단체 '국민부'에서 중앙호위대장으로 활동하는 등 독립운동에도 가담했다.

한 권 기자  hk0828@jemin.com

<저작권자 © 제민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 권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icon
"제민일보 네이버에서 본다"

도내 일간지 유일 뉴스스탠드 시행

My뉴스 설정방법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