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close

제민일보

사이드바 열기
HOME 사회/복지 종합
8자리 번호반 인식카메라 구축 ‘발등의 불’9월부터 새 번호판 발급…요금 징수 등 불편 우려
김경필 기자
입력 2019-07-16 (화) 14:55:28 | 승인 2019-07-16 (화) 14:58:15 | 최종수정 2019-07-16 (화) 14:58:15
문화체육관광부 제공

자동차번호판이 8자리로 개편됨에 따라 인식카메라 업그레이드 등 기반 구축이 시급하다.

8자리 번호판 인식카메라가 설치되지 않을 경우 주차요금 정산 등 혼란과 불편이 발생할 수 있기 때문이다.

정부는 자동차 등록대수가 늘어나면서 현행 7자리 번호체계로 등록번호를 모두 수용할 수 없게 되자 지난해 12월 번호체계를 8자리로 개편하기로 하고 오는 9월부터 신규 발급하는 번호판에 이를 적용하기로 했다.

번호체계 개편으로 총 2억1000만개의 등록번호를 추가로 확보할 수 있어 반영구적으로 사용할 수 있을 것으로 전망되고 있다.

하지만 자동차 번호체계 개편으로 단속카메라, 공공·민간주차장, 공항, 학교, 운동장 등 시설에 설치된 차량 번호판 인식 카메라를 업그레이드해야 하는 실정이다.

국토교통부에 따르면 지난달 30일 기준 전국 차랑번호 인식카메라 업데이트 착수율은 51.8%, 완료율은 9.2%로 파악됐다.

만약 오는 9월 번호체계 개편 전까지 인식카메라 업그레이드가 이뤄지지 않을 경우 위반행위 단속이나 주차요금 정산 등에 문제가 생길 수 있는 만큼 조속한 기반 구축이 요구되고 있다. 김경필 기자

김경필 기자  kkp2032@hanmail.net

<저작권자 © 제민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경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icon
"제민일보 네이버에서 본다"

도내 일간지 유일 뉴스스탠드 시행

My뉴스 설정방법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