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close

제민일보

사이드바 열기
HOME 사회/복지 종합
제주 '쓰레기 대란' 과제 산적…뚜렷한 대책 절실
양경익 기자
입력 2019-08-21 (수) 19:06:46 | 승인 2019-08-21 (수) 19:08:42 | 최종수정 2019-08-22 (수) 09:01:19

주민 설득 외에 대안 없어…피해 고스란히 도민
요일별 배출제·음식폐기물 분리 배출 차질 우려

제주시 봉개동 주민들이 봉개동매립장 쓰레기 반입 저지를 위한 행동으로 도내 '쓰레기 대란'이 우려되는 상황에서 21일 봉개동쓰레기매립장주민대책위원회와 원희룡 제주도지사간 간담회를 진행했다.

하지만 쓰레기 대란이 예고된 상태에서도 행정이 주민 설득 말고는 마땅한 대안을 내놓지 못하면서 과제는 산적하다.

앞서 제주도와 제주시, 대책위는 지난해 3자 협약을 맺고 서귀포시 색달동 음식폐기물처리시설이 준공되면 봉개동 음식물처리시설 가동을 중단키로 했다.

이에 따라 대책위는 색달동 음식폐기물처리시설 준공일에 맞춰 오는 2021년 10월 31일까지 봉개동 음식물처리시설 가동에 연장하기로 합의했다.

하지만 행정절차 등이 지연, 준공 예정일이 당초보다 1년 이상 늦춰지면서 주민들이 반발하고 나섰고 이에 따른 피해가 곳곳에서 우려됐다.

제주시에 따르면 음식물쓰레기 수거차량은 모두 24대로 이들 차량은 하루 2차례 음식물쓰레기 수거에 나서고 있다.

특히 쓰레기 수거에 차질이 빚어질 경우 각 가정과 사업장에서는 음식물쓰레기 등이 장시간 방치되면서 부패로 인한 악취 등 피해는 고스란히 도민들에게 돌아간다.

또한 재활용선별장 반입이 제한될 경우 가정에서 재활용품을 분리 배출하더라도 수거하지 못하는 상황이 발생하기 때문에 재활용품 요일별 배출제 시행에도 영향을 미칠 가능성이 크다.

게다가 제주시가 오는 10월까지 추자면과 우도면을 제외한 5개 읍·면에 음식폐기물과 가연성 폐기물을 분리하기 위한 음식물계량장비(RFID) 814개를 설치할 계획으로, 봉개동 음식물 자원화센터 반입 처리를 위해서는 주민 협의가 필수적이다.

이처럼 제주지역 봉개동 쓰레기 반입 금지에 대해 각종 폐기물처리대책이 중단되거나 차질을 빚을 수 있는 만큼 뚜렷한 대책 마련이 요구되고 있다. 양경익 기자

양경익 기자  yki@jemin.com

<저작권자 © 제민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양경익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icon
"제민일보 네이버에서 본다"

도내 일간지 유일 뉴스스탠드 시행

My뉴스 설정방법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