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close

제민일보

사이드바 열기
HOME 경제
천혜향 등 만감류 품질기준 마련한다
김용현 기자
입력 2019-10-09 (수) 16:32:22 | 승인 2019-10-09 (수) 16:36:15 | 최종수정 2019-10-09 (수) 16:36:15
자료사진

제주도 감귤생산 유통 조례 일부개정규칙안 입법 예고

천혜향과 레드향 황금향 등 만감류의 비상품 유통을 막기 위해 품질기준을 마련한다. 

제주도는 만감류 품종 품질기준 마련, 비상품 유통시 과태료 처분대상자 명확 등을 골자로 한 '제주특별자치도 감귤생산 및 유통에 관련 조례 시행규칙 일부개정규칙안을 지난 8일 입법예고 했다.

감귤조례 규칙개정안에서는 한라봉이외에 천혜향, 레드향, 황금향의 시장유통 물량이 증가함에 따라 비상품 유통으로 인한 생산자 및 소비자 피해를 막기위해 품질기준을 마련한다.

천혜향의 경우 무게(1개 기준) 190g이상에 당도 12브릭스 이상 산함량 1.1% 이하로, 레드향은 무게 200g이상에 당도 12브릭스 이상에 산함량 1.0%이하, 황금향은 무게 200g이상에 당도 11브릭스 이상에 산함량 1.0%이하다.

기존 감귤 품질검사(검사필)표기에는 검사원 이름만 기재돼 비상품유통 선과장의 계절근로자에게 과태료를 처분하는 문제가 나타났다. 

도는 이번 규칙개정안을 통해 품질검사표기에 선과장 운영자를 명시해 비상품 유통 적발시 과태료 부과와 책임을 명확히 할 방침이다. 김용현 기자

김용현 기자  noltang@jemin.com

<저작권자 © 제민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용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1
전체보기
  • 태풍 2019-10-10 17:36:42

    천혜향 190g이상허민 상품출하허지말렌헌얘기우다 품종특성이나알앙 조례만듭서   삭제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icon
    "제민일보 네이버에서 본다"

    도내 일간지 유일 뉴스스탠드 시행

    My뉴스 설정방법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