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close

제민일보

사이드바 열기
HOME 사회/복지 종합
용담2동 주민들 "도의회 공론위 구성 반대"
박시영 기자
입력 2019-10-21 (월) 13:26:42 | 승인 2019-10-21 (월) 13:30:04 | 최종수정 2019-10-21 (월) 16:40:05

21일 오전 도민의 방 기자회견

제주시 용담2동 주민들이 제2공항 건설에 대해 찬성 입장을 밝히며 제주도의회가 추진하고 있는 제2공항 민간 공론화위원회 구성에 반대하고 나섰다.

용담동소음피해대책위원회는 21일 오전 11시 제주도의회 도민의 방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제2공항 민간 공론화 위원회를 추진 중인 도의원들을 향해 "도민 분열과 갈등을 유발하는 무책임한 행동"이라며 "공론에 관계없이 여론이 비등하면 현 제주국제공항을 확충하는 등 제2공항의 대안으로 활용하려는 고도의 꼼수 작전"이라고 비판했다.

이들은 "김태석 도의회 의장은 2012년 6월 환경도시위원장으로 재임할 당시 상임위 회의에서 제주신공항 건설촉구 대정부 건의안을 상정했으며, 만장일치로 가결된 건의안을 본회의에서 통과시킨 장본인"이라며 "하지만 김 의장은 이제 와서 공론화를 핑계로 제2공항을 반대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이어 "우리 용담 주민들은 제주의 관문이라는 생각에 지난 60년간 제주공항 소음으로 받는 모든 고통을 감수했지만, 이제는 더 이상 참지 않겠다"며 "제주공항 확충과 활용이라는 말이 나오면 우리 주민들은 무력으로 대항할 것"이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용담동 소음피해대책위는 "도의회 의장은 도민들의 고통을 최소한으로 줄여야 하지만 지금 고통을 받는 주민에게 고통을 가중시키겠다는 엉터리 정치를 하고 있다"며 "지금이라도 용담동 주민들과 대화에 나서야 한다"고 촉구했다.

박시영 기자  lizzysy@naver.com

<저작권자 © 제민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시영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icon
"제민일보 네이버에서 본다"

도내 일간지 유일 뉴스스탠드 시행

My뉴스 설정방법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