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close

제민일보

사이드바 열기
HOME 경제 종합
제주 중기 6월 경기 전망 반짝…변수 여전
고 미 기자
입력 2020-06-03 (수) 18:21:53 | 승인 2020-06-03 (수) 18:25:41 | 최종수정 2020-06-03 (수) 18:23:13
사진=연합뉴스

중기 제주지역본부 내수부양책 효과 기대…경쟁 심화 등 우려
주력 산업군 주춤, 인건비 부담·추가 고용 위축 등 장애 요인

긴급재난지원금 등 정부와 지자체의 내수부양책 효과가 코로나19로 고전하던 제주 지역 중소기업을 일으켜 세웠다. 털고 일어나기에는 아직 시간과 자본이 필요한 상황이다.

3일 중소기업중앙회 제주지역본부(본부장 이찬민)의 '중소기업경기전망조사'에 따르면 6월제주지역 중소기업들의 업황전망 중소기업건강도지수(SBHI)는 63.0으로 전월(56.9)보다 6.1포인트 소폭 상승했다.

경기 전망에 대해 긍정(100이상)적인 상황까지는 아니지만 나아지고 있다는 흐름을 읽을 수 있을 정도다.

실제 제주 중기 업황전망 SBHI는 지난 연말 관광 회복 분위기를 타며 1월 91.2로 출발했다. 중국발 코로나19 발생 여파에도 2월 80.2로 버텼지만 국내 확산 등 이동제한과 소비심리 위축 등 변수가 동시다발적으로 터지며 3월 67.9까지 밀렸고 4월 50.9로 역대 최저치를 찍었다. 5월만 전달대비 6.0포인트 오른데 이어, 6월도 비슷한 상승세를 보이는 등 '긴급재난지원금'약효가 반영됐다는 해석이 나온다.

항목별로 생산(61.8→68.8), 내수판매(58.8→63.0), 영업이익(50.0→59.0), 자금사정(53.9→60.0) 모두 전달보다 나아졌다. 고용유지지원금으로 버티고 있는 고용수준(107.8→104.0) 전망은 낮아졌다.

제조업 업황실적은 전달 대비0.6포인트 늘어난 59.4, 비제조업은 8.8포인트 상승한 54.4로 두달 연속 40대(3월 45.8, 4월 45.6) 굴레를 벗었다. 다만 제조업은 화학물질 및 화학제품, 의료용 물질 및 의약품이, 비제조업도 출판영상방송통신정보서비스업 등 주력 산업군과는 거리가 있는 영역에서 호조를 보이는 등 지역 체감도는 낮은 것으로 분석됐다.

황금연휴를 기점으로 제주를 찾는 관광객이 늘고 있기는 하지만 고용유지지원금을 받으면 신규채용이 제한되고 휴업 또는 휴직 중인 직원은 일을 할 수 없는 등 '인건비'부담이 커졌다는 하소연도 나왔다.

5월도 도내 중소기업들은 내수부진(72.0%)으로 힘들었다. 전달 보다 비중은 소폭 줄었다. 자금조달 곤란 상황(4월 23.5%→16.0%)도 나아졌다. 대신 인건비 상승(37.3%→48.0%), 업체 간 과당경쟁(39.2%→40.0%)으로 고전했다.

고 미 기자  popmee@hanmail.net

<저작권자 © 제민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고 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icon
"제민일보 네이버에서 본다"

도내 일간지 유일 뉴스스탠드 시행

My뉴스 설정방법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