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close

제민일보

사이드바 열기
HOME 정치
제주도 하반기 마을·연안어장에 5개 품종 270만 마리 방류
이은지 기자
입력 2020-06-30 (화) 14:21:59 | 승인 2020-06-30 (화) 14:22:20 | 최종수정 2020-06-30 (화) 14:22:20

제주특별자치도는 수산자원조성 일환으로 상반기 전복 등 수산종자 93만 마리를 방류한데 이어 하반기 270만 마리를 도내 마을과 연안어장에 방류한다.

제주도는 올해 예산 27억원을 들여 도내 80개 마을 및 연안어장에 전복 90만 마리, 홍해삼 109만 마리, 오분자기 20만 마리, 어류 144만 마리를 방류할 계획이다.

상반기 22개 마을어장에 전복 48만, 홍해삼 30만, 오분자기 15만 마리를 방류했으며, 하반기에는 58개 마을 연안어장에 전복 42만, 홍해삼 79만, 오분자기 5만, 어류 144만 마리 등을 방류할 계획이다.

방류 품종 가운데 홍해삼은 도 특산품종으로 다른 품종에 비해 서식환경이 강하고, 재포획율이 높아 잠수어업인들이 선호하는 품종이다.

돌돔과 쏨뱅이 등 어류는 정착성 어종으로 제주연안 어선 어업인들의 주요 소득원이 될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

조동근 도해양수산국장은 "최근 수산자원 감소로 어업인들이 큰 어려움을 겪고 있다"며 "지속적으로 해중림 조성과 어초시설 등 어패류 서식환경을 조성하고, 수산종자 방류를 확대해 어선어업과 해녀어업인의 소득증대를 도모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이은지 기자 

이은지 기자  ez1707@daum.net

<저작권자 © 제민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은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icon
"제민일보 네이버에서 본다"

도내 일간지 유일 뉴스스탠드 시행

My뉴스 설정방법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