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close

제민일보

사이드바 열기
HOME 정치
원희룡 지사 "제주도 코로나19 도피처 아니다" 예방수칙 준수 당부
이은지 기자
입력 2020-07-01 (수) 17:17:01 | 승인 2020-07-01 (수) 17:17:51 | 최종수정 2020-07-01 (수) 17:17:51

원희룡 제주특별자치도지사는 1일 담화문을 통해 "제주를 찾는 모든 분들을 환영한다"며 "단, 개념도 가지고 오셔야 한다. 제주도는 현재까지 지역감염이 전혀 없는 청정지역이지만 이것이 감염우려로부터 완전히 안전하다는 뜻은 아니"라고 강조했다.

원희룡 지사는 "최근 여행객들이 해수욕장 등 관광지에서 마스크를 착용하지 않고 돌아다니는 모습이 눈에 띄게 늘었다"며 "감염확산 위험이 여전하고, 서울 도심 어디에서도 벗지 않는 마스크를 제주도라고 벗는 건 안 된다"고 말했다. 

이어 "제주는 70만 도민들의 생활 터전이고, 국민의 힐링을 위한 곳이지 코로나19의 도피처는 아니"라며 "코로나19 확산은 개인의 문제가 아닌 공동체의 문제인 만큼 여행객 한 분 한 분이 반드시 마스크 착용해 달라"고 당부했다.

아울러 "증상이 있음에도 마스크를 쓰지 않는 등 방역수칙을 제대로 지키지 않고 제주여행을 강행하다 확진된 경우 그에 상응하는 책임을 반드시 물을 것"을 분명히 하고, "관광지에서의 마스크 착용 등 예방수칙을 반드시 준수해 달라"고 강조했다.

이와 관련해 제주도는 앞서 증상이 있음에도 불구하고, 제주 여행을 강행한 서울 강남구 모녀에 대해 "의료진의 사투, 방역 담당자의 노력, 국민의 사회적 거리두기 노력 등에 무임승차하는 행동은 없어야 한다"며 손해배상소송을 제기한 바 있다. 이은지 기자 

이은지 기자  ez1707@daum.net

<저작권자 © 제민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은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icon
"제민일보 네이버에서 본다"

도내 일간지 유일 뉴스스탠드 시행

My뉴스 설정방법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