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close

제민일보

사이드바 열기
HOME 지역뉴스 농사정보
농사정보-하우스감귤 개화시기 관리요청
제민일보
입력 2002-12-17 (화) 00:03:45 | 승인 2002-12-17 (화) 00:03:45 | 최종수정 (화)
 ▲온도 관리
△하우스감귤은 온도를 높이기 시작, 40일 전후로 대부분 꽃이 활짝 피어야 정상적인 생육 상태가 된다.
△온도를 높게 관리하면 싹 나는 것과 꽃 피는 것이 빠르지만 너무 오래 지속되면 꽃 발육에 나쁜 영향을 줘 꽃 수도 적고 기형열매가 발생하는 원인이 된다.
△조기가온 하우스에서 BA제를 처리한 경우 싹이 빨리 나오기 때문에 온도를 1∼2도 정도 내려 꽃이 활짝 피는 시기를 늦추도록 한다.
△온도를 높이기 시작한 후에도 꽃 피는 상태가 극히 불량하면 온도 높이기를 중단하고 최소 15∼20일 정도 바깥 기온과 같은 상태로 두고 꽃눈 형성을 조사해 다시 온도를 높이는데, 비교적 낮은 온도로 관리한다.
△온도를 높이기 시작한 후 꽃눈이 많고 잎색이 옅은 나무에는 질소비료를 10a 당 2kg 정도 꽃비료로 준다
△싹이 나온 후부터 꽃이 활짝 필 때까지의 온도 관리가 매우 중요하다. 난방을 시작해 싹이 틀 때까지는 서서히 온도를 높여 싹트는 것을 촉진시킨다. 온도를 높이기 시작하면 최고 25도, 최저 15도로 시작, 1주일동안 서서히 높여 새순이 3mm 나왔을 때 최고 28∼30도, 최저 23∼24도가 되도록 한다. 좁쌀 크기의 꽃망울이 하얗게 팥알정도 크기가 될 무렵에 최저온도가 15도 이하로 되면 생육이 늦어지고 최고 온도가 25∼28도 이상 되면 기형열매가 많아지므로 주의한다. 꽃이 활짝 피는 시기의 온도는 26∼28도, 최저 18∼20도 되도록 한다.

 ▲물 관리
△온도를 높이기 시작해 꽃이 필 때까지는 아침저녁으로 나뭇잎에 물을 충분하게 뿌려준다.
△꽃이 활짝 핀 다음부터 질 때까지는 습도가 너무 높지 않도록 관리해 잿빛곰팡이병 발생을 예방한다.
△수분 부족은 꽃 발육을 나쁘게 하고 씨방이 작아져 기형열매의 발생원인이 된다. 비닐하우스 내의 충분한 습도는 발아율을 높이고 열매 달림을 증가시킨다.<제공=제주도농업기술원>

제민일보  webmaster@jemin.com

<저작권자 © 제민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 댓글 1
전체보기
  • 게임 2007-06-30 00:35:07

    게임방에 갈 필요가 없습니다.
    스릴넘치는 카지노게임을 언제 어디서나
    대박찬스 바로 당신이 주인공입니다.   삭제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icon
    "제민일보 네이버에서 본다"

    도내 일간지 유일 뉴스스탠드 시행

    My뉴스 설정방법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