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close

제민일보

사이드바 열기
HOME 전국종합 노컷뉴스
정조국·설기현·조재진 7골 합작, 대만전 8-0 대파6일 대만과의 아시안컵 예선 4차전에서 대승 거두며 조 1위 지켜
제민일보
입력 2006-09-06 (수) 23:04:33 | 승인 2006-09-06 (수) 23:04:33

   
 
   
 
"대만전에서 많은 골이 날 것을 자신한다"던 핌 베어벡 축구대표팀 감독이 자신의 말을 지켰다.

한국은 6일 오후 8시 수원 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대만과의 2007 아시안컵 예선 B조 4차전 경기에서 해트트릭을 기록한 정조국(서울)을 비롯해 설기현(레딩) 조재진(시미즈) 김두현(성남)의 소나기골로 8-0 대승을 거두며 역대 A매치 최다골 승리 기록과 타이를 이뤘다. 한국의 A매치 최다골 승리 기록은 35년전인 지난 71년 대만과의 뮌헨 올림픽 예선전에서 작성한 8-0 승리다.

이로써 3승1패가 된 한국은 7일 오전에 열리는 이란-시리아전 경기 결과와 상관없이 B조 1위를 굳게 지켰다. 한국은 오는 10월11일 시리아를 홈으로 불러들여 조 예선 5차전 경기를 치르게 된다.

국제축구연맹(FIFA) 랭킹 144위인 대만은 아시아 최약체로 지난 67년 8월18일 메르데카컵부터 한국전 8연패를 기록중인 팀. 따라서 이날 경기의 포커스는 '승리가 아니라 다득점'이었다.

지난 2일 이란과의 예선 3차전에서 아깝게 무승부(1-1)를 기록하며 불안한 조 1위를 지킨 한국은 이란 및 시리아와 동률이 될 경우를 가정, 골득실에서 우위를 차지하기 위해 대만전 다득점이 요구됐다.

따라서 베어벡 감독은 이날 공격수 4명을 모두 전진 배치 시키는 4-2-4 전술로 꺼내들었다. 박지성(맨체스터 유나이티드)-조재진-정조국-설기현(왼쪽부터)을 최전방에 배치함으로써 공격력을 극대화시킨 것.

첫 골은 경기 시작 휘슬이 울린지 3분만에 터졌다. 지난 2일 이란전에서 선제 헤딩슛을 성공시킨 설기현은 미드필드 진영서 김남일(수원)이 패널티지역 오른쪽으로 떨궈준 볼을 깔끔한 오른발 슈팅으로 연결하며 2경기 연속 선제골의 주인공이 됐다.

선제골을 허용한 대만 수비수들이 전열을 정비하기도 전인 전반 5분, 이번에는 정조국의 골이 터졌다. 골지역 정면에 있던 정조국은 오른쪽 측면에서 송종국이 올려준 크로스를 헤딩으로 가볍게 연결했다.

이후 30여분간 파상공세를 펴고서도 추가 득점에는 성공하지 못했던 한국이 다시금 대만의 골망을 흔든 것은 전반 43분이었다. 설기현은 김두현이 문전으로 올려준 프리킥을 헤딩으로 연결해 잠시 뜸하던 골 소식을 다시 전했고 2분뒤인 전반 45분, 정조국 역시 김두현의 오른쪽 코너킥을 헤딩슛으로 성공시켰다.

한국은 후반 20분과 후반 33분 조재진과 김두현의 추가 득점으로 6-0으로 앞섰고, 후반 40분 최성국이 얻어낸 패널티킥을 조재진이 깔끔하게 성공시킨데 이어 종료 직전 정조국이 해트트릭을 기록하며 골잔치를 마무리했다.<노컷뉴스>

 

제민일보  webmaster@jemin.com

<저작권자 © 제민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 댓글 2
전체보기
  • 게임 2007-07-03 04:45:05

    게임방에 갈 필요가 없습니다.
    스릴넘치는 카지노게임을 언제 어디서나
    대박찬스 바로 당신이 주인공입니다.   삭제

    • 게임 2007-06-29 19:49:40

      게임방에 갈 필요가 없습니다.
      스릴넘치는 카지노게임을 언제 어디서나
      대박찬스 바로 당신이 주인공입니다.   삭제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icon
      "제민일보 네이버에서 본다"

      도내 일간지 유일 뉴스스탠드 시행

      My뉴스 설정방법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