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close

제민일보

사이드바 열기
HOME 전국종합 노컷뉴스
장미란 세계역도선수권 3연패 달성
제민일보
입력 2007-09-26 (수) 21:45:26 | 승인 2007-09-26 (수) 21:45:26
한국 역도의 자존심 장미란(24)이 2007 세계선수권대회에서 합계 세계신기록으로 한국역도사상 대회 3연패의 기염을 토했다.

장미란은 26일 태국 치앙마이 치앙마이체육관에서 열린 2007 세계역도선수권 여자 역도 최중량급(+75kg)에서 인상 138kg, 용상 181kg을 들어올리며 합계 319kg을 기록, 같은 중량을 들어올린 무슈앙슈앙(중국)을 꺾고 용상과 합계에서 금메달을 목에 걸었다. 장미란은 무슈앙슈앙과 같은 중량을 들었지만 몸무게에서 115.17kg으로 무슈앙슈앙의 135.6kg보다 덜 나가 2관왕을 차지했다.

특히 장미란의 이번 기록은 지난해 5월 자신이 한중일 국제역도경기대회에서 세운 종전합계세계기록인 318kg에서 1kg을 더 들어올린 세계신기록이다. 세계신기록으로 세계선수권 3연패를 달성한 장미란은 이로써 1년 앞으로 다가온 2008 베이징올림픽 금메달 전망을 한층 밝혔다.

지난 2005년과 2006년 연속 용상과 합계에서 금메달을 따내며 여자 역도 세계최강임을 증명한 장미란은 2007년 세계대회까지 석권하며 세계최고의 여자 '역사'임을 증명했고 2006 도하아시안게임에서 자신을 꺾었던 무슈앙슈앙을 꺾음으로서 한을 풀었다. [BestNocut_R]

이날 장미란의 2관왕은 한편의 짜릿한 역전극이었다. 먼저 열린 인상경기에서 장미란은 138kg을 들어올리며 139kg을 들어올린 무슈앙슈앙에 1kg을 뒤져 아쉬움을 남겼다. 1kg차이로 인상 금메달을 놓친 장미란은 그동안 매번 금메달을 따내온 용상에서 힘을 냈다.

장미란은 용상 1,2차 시기에서 171kg, 178kg을 성공하며 2차 시기에서 177kg을 들어 올린 무슈앙슈앙보다 한 발짝 앞서나갔다. 그러나 용상 3차시기에서 무슈앙슈앙이 180kg을 신청하자 장미란은 181kg을 신청, 이를 번쩍들어올리며 세계신기록을 달성했다.<노컷뉴스>


제민일보  webmaster@jemin.com

<저작권자 © 제민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icon
"제민일보 네이버에서 본다"

도내 일간지 유일 뉴스스탠드 시행

My뉴스 설정방법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