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close

제민일보

사이드바 열기
HOME 정치 18대 총선(2008)
미래 비전 제시보다 경제분야 치중제주경실련, 총선후보 정책 분석 결과 발표
고 미 기자
입력 2008-04-03 (목) 15:54:14 | 승인 2008-04-03 (목) 15:54:14
제18대 총선에 출사표를 던진 제주 국회의원 후보들이 제주의 미래보다는 ‘유권자 입맛에 맞춘’정책에 치중하고 있다는 뼈아픈 지적이 나왔다.

제주경제정의실천시민연합은 3일 지난달 17일부터 26일까지 각 후보 캠프를 통해 수합한 정책 공개 질의서 분석 결과를 발표했다. 이번 결과는 질의서에 답변하지 않은 후보 5명을 제외한 10명의 공약을 중심으로 제주현안과의 연관성 등을 살펴봤다.

후보들은 약속한 듯 제주특별자치도의 고도의 지방분권과 국제자유도시 건설과 관련한 각종 제도개선, FTA와 관련한 1차 산업 육성대책과 제2공항 건설, 4·3문제 해결을 핵심 공약으로 제시했다.

사실상 이들 내용이 제주지역에서는 가장 크고 광범위한 현안과제라는 점에서 핵심 공약으로 타당하다는 분석이다.

하지만 분야별로 분석한 결과에서는 정책 쏠림 현상이 뚜렷하게 나타난다.

후보들이 제주도선거관리위원회에 제출한 우선 순위 5대 공약 중 경제 관련 공약은 46건(61%)으로 절대 다수를 차지했다. 이중 관광관련 분야가 16건(34.7%)으로 가장 많았고, 1차 산업 활성화가 12건(26%), 유통 관련 분야가 7건 등의 순으로 나타났다.

침체 국면을 벗어나지 못한 제주 경제 상황을 정책에 적절히 반영 유권자들의 관심을 끌어들이겠다는 의도가 엿보이는 부분이라는 것이 제주경실련의 분석이다.

이밖에도 사회복지 분야가 10건, 선거일을 일주일여 앞둔 4·3을 감안한 평화 분야가 8건, 교육이 7건으로 분류됐다.

하지만 환경과 관련한 정책은 단 한 건도 없었으며 문화 관련 정책도 1건에 머무는 등 유권자들의 표심과 직접적인 관련이 없는 분야에 대한 관심은 희박한 것으로 분석됐다.

후보들은 상임위 활동으로 농림해양수산위원회(8건)를 가장 선호했으며, 건설교통위원회(5건)와 행정자치위원회(4건), 문화관광위원회(3건) 등에서 활동하고 싶다는 의사를 표시했다.

한편 제주경실련은 오늘(4일) 후보들이 답변한 35개 제주현안 질의서를 공개한다.

고 미 기자 popmee@jemin.com


고 미 기자  popmee@jemin.com

<저작권자 © 제민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icon
"제민일보 네이버에서 본다"

도내 일간지 유일 뉴스스탠드 시행

My뉴스 설정방법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