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close

제민일보

사이드바 열기
HOME 정치 18대 총선(2008)
<난 이런후보 뽑겠다> “서민삶 속으로 뛰어다니는 의원”(지성용 안덕면주민자치위원장)
“토론회·도서관을 좋아하는 사람”(이윤경/서귀포YWCA)
이창민 기자
입력 2008-04-07 (월) 16:07:23 | 승인 2008-04-07 (월) 16:07:23
(난 이런후보 뽑겠다 2)

서민의 삶에 땀흘리는 후보 뽑겠다
지성용 안덕면 주민자치위원장




   
 
   
 
후보자들에 대한 장점과 단점을 세심하게 따져 진정한 선량을 뽑는 선택이 순간이 다가왔다. 선거구에 5명 후보자가 나와 저마다 지역 발전을 위해 열심히 노력하겠다고 목소리를 높이고 있다.

평소에 하나의 법안을 만들기 위해 현장을 찾아 조사하고 전문가 의견을 듣고 공청회까지 열면서 늘 서민의 삶 속으로 뛰어다니는 국회의원이 진정으로 필요하다고 생각했다.

그래서 지역의 민의를 대변하고 낙후된 지역발전에 대한 비전을 제시하며 서민들이 아픔을 진정으로 감싸 안을 수 있는 후보자들을 선택하고자 한다.

이를 위해 학연·혈연·지연으로 후보자를 뽑는 등 구태의연한 사고를 떠나 지역구에 출마하는 후보자들을 정확히 알아야 한다. 유권자들로부터 철저한 도덕성·능력을 검증받아 선출된 국회의원이 지역 발전을 위해 구슬땀을 흘릴 수 있을 것으로 생각한다.<지성용 안덕면 주민자치위원장>



여성 취업 기반 제시하는 후보
서귀포YWCA 이윤경


   
 
   
 
지역에서 존경받고 사랑받은 국회의원이 많은 나라가 진정 행복한 나라다.

선거에는 주민들에게 큰 절까지 하지만 국회의원에 당선만 되면 좀처럼 만나기 어려운 인사로 변신한다. 선거구에 출마한 후보들은 이웃집 아저씨, 아주머니같이 늘 편안한 국회의원들이 됐으며 한다.

하지만 인구의 절반정도를 차지하는 여성을 위한 정책이 여전히 ‘들러리’ 정책 정도로만 제시돼 아쉽다. 그나마 여성을 위한 사회안전망 구축, 출산과 보육 등으로 취업이 단절된 여성이 일할 수 있도록 인적자원을 개발하고 관련 기관을 만들겠다고 제시한 후보를 뽑고자 한다.

후보들은 반드시 거시적이고 구체적인 정책을 제시해 시민들이 올바르게 판단해 선택할 수 있게 해야 정책선거가 자리를 잡을 수 있다. 또 공약 실현을 위해 각종 행사보다는 토론회와 도서관을 더 좋아하는 사람, 나는 그런 국회의원을 원한다. <서귀포YWCA 이윤경>

이창민 기자  lcm9806@paran.com

<저작권자 © 제민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icon
"제민일보 네이버에서 본다"

도내 일간지 유일 뉴스스탠드 시행

My뉴스 설정방법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