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close

제민일보

사이드바 열기
HOME 정치 18대 총선(2008)
[제주시을 김우남 당선자 승인 분석] ‘정치경험’이 골고른 지지 견인
현민철 기자
입력 2008-04-09 (수) 23:50:00 | 승인 2008-04-09 (수) 23:50:00
 젊은 패기를 앞세운 정치 신인의 거센 도전도 지방의원과 국회의원을 지낸 노련한 정치경험의 김우남 후보의 국회 입성은 막지 못했다.

공식 선거운동 기간에 갑작스런 부친상을 당하며 선거운동까지 중단하며 어려움을 겪었던 김 후보는 제주시을 선거구 읍·면·동에서 고른 득표를 얻으며, 재선의원의 영예를 안았다.

김 당선자는 자신의 텃밭인 구좌읍을 비롯해 조천읍과 우도면, 삼양동, 화북동으로 이어지는 동부지역에서 모두 승리하는 저력을 보였다.

특히 한나라당 부상일 후보와 함께 구좌읍 평대리 출신으로 관심을 모았지만 김 후보는 오히려 구좌읍에서 부 후보를 압도적인 표차로 눌러 초접전 대결의 마침표를 찍었다.

여기에다 한나라당 도의원이 포진한 이도2동과 아라동 등 도심에서 근소한 차이지만 1위를 차지한 점도 승리의 요인으로 분석된다.


현민철 기자  freenation@jemin.com

<저작권자 © 제민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icon
"제민일보 네이버에서 본다"

도내 일간지 유일 뉴스스탠드 시행

My뉴스 설정방법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