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close

제민일보

사이드바 열기
HOME 사회/복지 환경
“비양도케이블카 보완후 심의해야”환경단체, 사업계획 중단 요구…도의회 임시회 앞두고 논란 불거져
김용현 기자
입력 2010-03-24 (수) 16:48:47 | 승인 2010-03-24 (수) 16:48:47

   
 
  도내 환경단체들이 24일 비양도케이블카 환경영향평가서의 보완 내용이 부실하다고 주장하며 사업 중단을 요구하고 있다.  
 
경관과 환경훼손 우려를 낳고 있는 비양도케이블카 설치 사업이 인·허가의 최종절차를 앞두고 또 다시 뜨거운 감자로 떠오르고 있다.

㈜라온레저의 환경영향평가서가 지난 12일 환경영향평가심의위원회로부터 소수의견 첨부 조건부 통과됨에 따라 제주특별자치도는 오는 29일부터 열리는 269회 임시회에 '라온랜드 비양도 관광케이블카 개발사업 환경영향평가서 협의내용 동의안'을 제출했다.

동의안의 주요내용을 보면 이 사업에서 경관과 관련해 주변의 경관과 조망을 고려해 환경친화적인 색채계획을 수립하고, 건축물과 타워 케이블카 등 환경친화적인 색체계획 수립 등을 제시했다.

그 밖에 공사기간 또는 운영시 동굴이 발견되는 즉시 신고 및 보존대책을 수립하고, 해안사구(모래언덕) 훼손 최소화, 생태계 영향 최소화 및 지속적인 모니터링을 하겠다고 밝혔다.

그러나 곶자왈사람들과 제주참여환경연대, 제주환경운동연합은 24일 기자회견을 통해 비양도케이블카 건설계획은 중단해야 한다고 반발하고 있다.

이들 환경단체들은 "지난 1월22일 환경영향평가심의회 1차 심의에서 비양도케이블카사업의 해상철탑의 계획높이를 58m에서 경관관리계획 시행지침에 따라 34.2m이하로 조정해야 한다고 지적했다"며 "하지만 사업시행자는 모르쇠로 일관하고 있고, 경관 및 환경훼손 우려에 대한 지적에 대해 보완하지 않았다"고 주장했다.

또한 이들 단체는 "정류장과 육지부 철탑의 부지는 절대보전연안으로 개발이 제한됐지만 환경영향평가서에서는 이러한 내용이 언급되지 않았다"며 "만약 사업시행자가 이를 무시하고 사업을 추진하면 법정계획인 연안관리지역계획의 행위제한 규정 위반"이라고 주장했다.

이들 단체는  "그 외 비양도 앞바다 대량의 폭탄에 대한 처리방안 부재, 지역주민협의사항 불이행, 천연동굴 영향조사 신뢰성 상실 등의 문제점도 지적됐다"며 "이러한 지적사항은 보완 후 다시 심의해야 하는 중대한 사항이지만 단순히 소수의견 첨부형태로 조건부 통과됐다"고 밝혔다.

이들은 "도의회는 269회 임시회에서 동의안에 대해 철저한 문제분석과 보완요구 등을 지적해야 한다"며 이번 임시회에서 처리하지 말 것을 촉구했다.

비양도케이블카설치반대대책위원회도 25일 도의회 도민의 방에서 '환경파괴, 지역주민 외면하는 비양도케이블카 설치 반대' 내용으로 기자회견을 여는 등 제주사회의 현안으로 부각되고 있다. 김용현 기자 noltang@jemin.com

김용현 기자  noltang@jemin.com

<저작권자 © 제민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용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icon
"제민일보 네이버에서 본다"

도내 일간지 유일 뉴스스탠드 시행

My뉴스 설정방법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