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close

제민일보

사이드바 열기
HOME 사회/복지 장애인/복지
제주벤처마루 장애인 배려 '미흡'㈔제주DPI(제주장애인연맹) 점검 결과 발표
김동은 기자
입력 2010-08-05 (목) 18:30:38 | 승인 2010-08-05 (목) 18:30:38

   
 
   
 
제주벤처마루에 설치된 장애인 편의시설이 장애인에 대한 배려가 부족한 것으로 나타났다.

㈔제주DPI(제주장애인연맹)는 '여성장애인의 시각으로 본 편의시설 점검기-여성장애인이 떴다'를 실시, 제주벤처마루 점검 결과를 5일 발표했다. 이번 점검은 '장애인차별금지법'과 '장애인, 노인, 임산부 등의 편의증진보장에 관한 법률'에 근거해 이뤄졌다.

점검결과, 제주벤처마루는 관련 설치기준에 적합하긴 하지만 전동휠체어·스쿠터의 이용 한계, 시·청각 장애인에 대한 배려 부족 등으로 실효성이 떨어진다는 평가를 받았다.

㈔제주DPI는 전동휠체어·스쿠터가 수동휠체어보다 크기 때문에 출입문 통과 및 엘리베이터 진입이 어려웠으며 안내데스크 역시 높아 휠체어 장애인들이 이용하기에 힘들다고 지적했다.

장애인 화장실 역시 비좁아 전동스쿠터 장애인이 이용하기에 한계를 드러냈으며 장애인 화장실도 남녀구분이 되지 않는 등 문제점이 지적됐다. 

또 건물 후문 경사로에 점형블럭이 없고 계단, 엘리베이터, 장애인화장실에 유도블럭이 설치되지 않았으며 점자안내판·표지판 및 청각장애인 유도, 안내, 경보, 피난 설비가 마련되지 않아 시·청각 장애인에 대한 배려가 부족한 것으로 조사됐다.

㈔제주DPI는 "제주벤처마루는 편의시설이 기준에 적합하게 설치됐지만 장애인들이 이용하기에 한계를 드러냈다"며 "건물설계 뿐만 아니라 편의시설 설치에 장애인의 적극적인 참여를 보장하고 전동휠체어·스쿠터의 보급이 활성화되고 있는 만큼 기준 보완 및 대책 마련이 시급하다"고 말했다.  

김동은 기자  kdeun2000@hanmail.net

<저작권자 © 제민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 댓글 1
전체보기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icon
"제민일보 네이버에서 본다"

도내 일간지 유일 뉴스스탠드 시행

My뉴스 설정방법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