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close

제민일보

사이드바 열기
HOME 정치 19대 총선(2012)
19대 국회의원 선거 제주지역 혼탁 조짐최근 불법서신 발송 놓고 공방 가열되는 등 네거티브전 양상
도선관위 17건 적발, 경찰 16건 내사·수사, 검찰 5건 수사중 촉각
김용현 기자
입력 2012-04-05 (목) 16:03:27 | 승인 2012-04-05 (목) 16:03:27

제19대 국회의원선거가 5일 앞으로 다가오면서 각 후보들이 총력전에 돌입하면서 혼탁조짐을 보이고 있다.

제주지방검찰청과 제주지방경찰청, 제주도선거관리위원회에 따르면 지난 4일 제주시갑 선거구 새누리당 현경대 후보의 지지를 요청하는 편지가 군부대 등에 발송되면서 제주경찰이 수사에 나서고 있다.

민주당 제주도당은 현 후보측의 불법선거 의혹에 대해 비난했고 새누리당 도당은 상대측의 흑색선전이라고 반박하는 등 공방이 치열해지고 있다.

이에 앞서 예비후보 배우자가 봉사자에게 금품과 음식을 제공한 혐의로 검찰에 고발되면서 결국 해당 후보는 출마를 포기했다.

제주경찰은 4·11총선과 관련해 16건에 대해 내사·수사에 나서고 있다. 경찰은 지난 2월 중순께 특정 예비후보를 지지해 달라며 불특정다수에게 문자메시지를 보낸 50대를 불구속입건하는 등 2건에 대해 입건했다.

또 고발접수된 1건에 대해 수사에 착수했고, 13건에 대해 내사중이라고 밝히고 있다.

제주검찰도 고발 3건, 수사의뢰 2건 등 총선과 관련해 5건을 수사하고 있다.

도선관위도 4.11 총선과 관련해 17건을 적발해 2건을 수사기관에 고발조치했고, 2건은 수사의뢰했으며, 13건에 대해 경고조치를 했다.

유형별로는 금품 및 음식제공 4건, 흑색선전 1건, 불법인쇄물 배포 2건, 홍보물 관련 1건, 전화홍보 관련 1건, 문자메시지 관련 4건, 기타 4건 등이다.

이처럼 선거일이 다가오면서 정책선거가 점점 실종되고 상대후보간에 비방이 잇따르는 등 네거티브 양상으로 흐르고 있다는 지적이다.

한편 제주지검과 제주경찰, 도선관위는 전담인력은 물론 가용인력을 동원해 투표일인 11일까지 선거(수사)상황실을 24시간 가동하면서 일체의 공직선거법 위반 행위에 대해 단속 및 수사에 나서고 있다.  /김용현 기자 noltang@jemin.com

 

김용현 기자  noltang@jemin.com

<저작권자 © 제민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용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icon
"제민일보 네이버에서 본다"

도내 일간지 유일 뉴스스탠드 시행

My뉴스 설정방법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