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close

제민일보

사이드바 열기
HOME 문화생활 제주국제관악제
'관악' 60년 세월의 동행으로 기록오현고 관악단 창단 멤버 이차석씨
15일 클라리넷 연주 선사 '감동'
원로 관악인 '한자리' 무대 인사
고혜아 기자
입력 2012-08-17 (금) 09:51:23 | 승인 2012-08-17 (금) 09:55:56 | 최종수정 2012-08-17 (금) 09:54:32

   
 
  ▲ 15일 오후8시 제주시 탑동해변공연장에서 열린 2012제주국제관악제 ‘환영의 밤’에서 오현고 출신의 원로 관악인들이 무대에 올라, 관악 60년사의 감동을 선사했다. 사진=제주국제관악제조직위원회 제공.  
 
전쟁이란 홍역을 치르며 평화의 바람으로 악기를 들었던 까까머리 고등학생이 60년 세월을 머금었다. 머리엔 서리가 희끗희끗 내려앉았지만 열정적이었던 그 때를 기억하며 악기를 두 손에서 놓지 않은 '관악의 산 증인'이다.  

15일 오후 8시 제주시 탑동해변공연장에서 열린 2012제주국제관악제 '환영의 밤' 무대 위에는 말로 다 할 수 없는 감동의 무대가 사람들을 숨죽이게 했다.

   
 
  ▲ 이차석  
 
오현고 관악대 창단 멤버로 60년 이상을 관악의 길에 동행하고 있는 이차석씨(75세)의 클라리넷 연주다.

2012 제주국제관악제에서 제주 관악 60년사를 조명하며 '그 때의 역사'를 되새기는 자리로 이 씨를 관악제 무대 위로 초대한 것.

서울로 대학 진학을 한 후 이씨에게 제주 무대는 이번이 처음이었다. 서울시립교향악단과 경찰군악대에서왕성한 활동을 한 터라 프로임을 자신하지만 '관악의 원로'로 후배들을 만날 생각에 "'달달달' 떨린다"며 긴장을 감추지 못했다.

무대 위 연주된 곡은 비틀즈의 'Hey Jude(헤이 주드)'. 끊어질 듯 이어지는 선율에 박수와 함성이 끊이지 않았다. 퇴직 후에도 1주일에 10번 이상을 클라리넷 연주 봉사활동을 해왔던 탓에 "숨이 벅차지 않을까"라는 주변의 걱정은 괜한 것이었다.

클라리넷 연주는 3분, 짧은 무대였다. 하지만 그 의미는 단순 연주를 넘어 제주 관악의 맥으로 또 제주국제관악제 역사의 하나로 영원토록 기억될 것이다.

이 씨는 "처음에 악기는 잡았지만 '선생님'이 없어 모슬포에 있는 제1훈련소에 있는 관악대에 찾아갔던 기억이 난다"며 "지금 후배들은 나은 환경에 있는 만큼 실력 쌓기에 더 노력했으면 한다"고 원로 관악인으로서의 당부를 잊지 않았다.

한편 이날 무대에는 이 씨외에도 오현고 창단 멤버인 김승택(2회)·박창표(5회)·고경화(5회)·이상수(3회)·김광윤(4회)·이봉주(6회)씨와 함께 '제주 관악의 스승' 고봉식씨가 함께 자리하며 감동을 더했다. 고혜아 기자.

고혜아 기자  kha49@jemin.com

<저작권자 © 제민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icon
"제민일보 네이버에서 본다"

도내 일간지 유일 뉴스스탠드 시행

My뉴스 설정방법
여백
Back to Top